메뉴 건너뛰기

제자교회

목회칼럼

조회 수 396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남을 행복하게 해주는 게 진정한 예술이다" 라는 표현은 쇼 비즈니스의 창시자 ‘바넘’이라는 사람의 이야기를 다룬 뮤지컬 영화 [위대한 쇼맨]의 끝에 자막으로 나오는 대사입니다. 바넌이 쇼를 만든 처음 목적은 아무 것도 가진 것이 없는 자신을 믿고 결혼 해준 아내를 돈을 벌어서 행복하게 해주기 위함이었습니다. 그래서 결국 자신의 목적을 달성하지만 그는 거기에서 멈추지 않고, 이번에는 자신의 명성을 드러내기 위한 목적을 위하여 달려가게 됩니다. 그렇지만 그것이 달성 될 즈음에 그 일이 틀어지게 되어 아내가 급기야는 자녀들을 데리고 친정으로 가는 아픔을 겪게 되고, 업친데 덥친 격으로 자신의 쇼 무대의 기반이 되는 건물이 화재가 남으로서 하루아침에 이루어 놓은 모든 것을 잃게 됩니다. 그 때에 재기를 위해 지혜를 구하는 과정에서 자신의 쇼가 계속되어야 하는 이유를 비로소 찾게 되는데 그것이 자신의 쇼는 쇼를 하는 사람이나 쇼를 보는 사람 모두를 행복하게 해줄 수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결국 그는 재기 하였고, 자신의 이름 ‘바넌’을 역사의 한 인물로 만들게 된 것입니다. 


   그 영화를 보고 나온 이후 이 글을 쓰는 지금까지 저는 영화의 끝에 자막으로 나오는 대사가 제 머릿속에서 떠나지를 않고 있습니다. 아니 오랫동안 저의 머릿속에서 떠나지를 않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그것은 제가 앞으로 천안아산제자교회의 담임목사로 살아가는 동안 제 인생의 목표 중에 하나가 되어야 한다는 생각을 했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말입니다.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것과 더불어 우리 교우들을 행복하게 해주는 것이 진정한 목회이다.”


    2018년이 시작되었습니다. 2018년 한 해 동안도 영혼구원하여 제자를 만들라고 하시는 교회의 존재목적을 이루어 나가는 일에 담임목사로서 최선을 다함으로서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고, 함께 교회를 섬기는 교우들을 행복하게 하고자 합니다. 그래서 다른 것은 몰라도 제자교회 공동체에 속한 이상, 심영춘목사와 함께 신앙생활을 하는 이상 행복하게 해 주고 싶습니다. 그래서 저는 여러분과 함께 하는 것이 자랑스럽고, 여러분은 저와 함께 하는 것이 자랑스러운 2018년 한 해가 되어 지도록 하고 싶습니다. 2018년 한 해를 지내는 동안 저는 여러분으로 인하여 행복하다고 말하고, 여러분은 저로 인하여 행복하다고 말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교우들을 행복하게 해주는 것이 진정한 목회다” 심영춘목사


?
  • ?
    차규성 2018.01.08 17:30
    제자교회 성도들 대부분이 행복한 삶을 살고있어 감사합니다.
    더욱 행복한 목장을 만들겠습니다.
  • ?
    장연희 2018.01.12 14:46
    울 담임 목사님께서 오직 천안 아산 제자교회와 교회를 섬기는 교우들을
    행복하게 하고자 하시는 마음이 느껴집니다.
    18년한해동안 목사님을 통해서 행복해지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500 No. 1028. “ 길라잡이 강의를 마쳤습니다.” 3 심영춘목사 2018.05.27 181 0
499 No. 1027. “카페드림 운영에 관하여” 2 심영춘목사 2018.05.20 206 0
498 No. 1026. “가정교회의 저력을 가장 잘 보여주는 교회” 18 심영춘목사 2018.05.11 360 0
497 No. 1025. "우리 교회와 닮아도 너무나 닮은 교회” 6 심영춘목사 2018.05.04 362 0
496 No.1024. "너의이야기를하면서울수있는사람이있니” 12 심영춘목사 2018.04.29 269 0
495 No. 1023. " 어떤 상황에도 하나님을 신뢰합니다 ” 8 심영춘목사 2018.04.21 309 0
494 No. 1022. " 미주 컨퍼런스에 참석했습니다. ” 8 심영춘목사 2018.04.15 254 0
493 No. 1021. " 휴스턴서울교회 네 번째 연수를 갑니다.” 8 심영춘목사 2018.04.07 337 0
492 No. 1020. "가정교회 길라잡이 강의를 맡게 되었습니다.” 16 심영춘목사 2018.04.01 320 0
491 No. 1019. "처음 오신 분들을 위한 우리의 친절함” 1 심영춘목사 2018.03.25 212 0
490 No. 1018. "즐길 줄 아는 사람이 승리한다." 심영춘목사 2018.03.18 178 0
489 No. 1017. "구원에 있어서 섬김은 필수이며 핵심입니다.” 심영춘목사 2018.03.11 213 0
488 No. 1016. " 끊임없는 역동성은 어디에서 오는가?” 1 심영춘목사 2018.03.03 186 0
487 No. 1015. " 힘들지만 힘들다고 말하지 않는 사람들 ” 7 심영춘목사 2018.02.24 330 0
486 No. 1014. " 헌신 시간이 무엇입니까 ” 심영춘목사 2018.02.18 148 0
485 No. 1013. " 열매로 말해야 합니다 ” 심영춘목사 2018.02.11 136 0
484 No. 1012. " 제488차 평세를 마치면서 ” 2 심영춘목사 2018.02.04 244 0
483 No. 1011. " 섬기는 사람이 더 빨리 성장합니다.” 심영춘목사 2018.01.28 281 0
482 No. 1010. " 말로 인해 여전히 상처받는 목사 ” 1 심영춘목사 2018.01.21 354 0
481 No. 1009. "바르게 미칩시다. ” 심영춘목사 2018.01.16 157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4 Next
/ 3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