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제자교회

목회칼럼

조회 수 787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캐나다벤쿠버사랑의교회이은진목사님의글을옮깁니다.)


근래에 새로 오신 분들은 예배 마지막 순서에 있는 헌신시간이 무엇인지, 어떨 때, 누가 나갈 수 있는지 잘 모르는 분들이 있을 것 같아 설명을 드립니다. 헌신시간은 그 날 예배를 드린 모든 분들에게 열려 있는 순서입니다. 처음 나오신 분이든, 초신자든, 교회생활을 오래 하신 분이든 누구든 나와 헌신할 수 있습니다.


우리교회에 몸담고 신앙생활 해 보기를 원하시는 분은 나오셔서 ‘등록헌신’을 하시면 됩니다. 아직 예수님을 믿지 않으셔도 되고 다른 종교를 가지고 계셔도 상관없습니다. 이 지역에 머무는 동안 제자교회에 몸담고 신앙생활을 해 보고 싶다는 의사표시입니다. 등록헌신을 하면 담임목사와 면담의 자리를 가질 수 있도록 도와드리고, 교회생활에 필요한 안내를 해 드립니다. 아직 목장소속이 안되었으면 목장도 소개해 드립니다.


예수님을 믿기 원하시는 분은 ‘영접헌신’을 하시면 됩니다. 그러면 한 달에 한 번 있는 예수영접모임에 참석하여 복음의 핵심에 대하여 듣고 어떻게 하면 크리스천이 되는지에 대해 배우게 됩니다. 예전에 영세나 세례를 받으신 분도 ‘영접헌신’을 하고 들어오셔서 영접확인을 하실 수 있습니다.


재 헌신이 있습니다. 그 날 설교를 통하여 마음에 어떤 결단이 있을 때 하는 것입니다. 누구나 한 번쯤은 설교를 들을 때 마음에 감동이나 찔림이 올 때가 있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그 마음을 어디에 묶어 놓지 않아 금방 잊어버리곤 합니다. 이 때 재 헌신이 필요합니다. 오늘 나에게 주신 말씀이 있다면 그 말씀대로 이번 한 주 동안 살아보고 실천해 보겠다는 결심입니다. 마음에 감동으로 끝나는 것과 앞으로 걸어 나와 헌신하는 것에 큰 차이가 있는 것을 느끼게 될 것입니다. 헌신할 때 성령께서 행할 마음과 능력을 주십니다.


기도받기 원하시는 분들도 헌신시간에 나오셔서 기도요청을 하시면 됩니다. 무슨 기도의 제목이든 상관없습니다. 기록하신 기도제목을 위해 담임목사가 안수 기도해 드리고 한 주간 동안 그 기도제목을 가지고 계속 기도 해 드립니다.


헌신시간은 나에게 어떤 마음이 들었을 때 그 마음을 표현할 수 있는 소통의 도구입니다. ‘이 교회에 등록하고 싶다’, ‘예수님을 한번 믿어보고 싶다’, ‘세례를 받고 싶다’, ‘오늘 설교말씀대로 이번 한 주간 동안 살아보고 싶다’, ‘오늘 목사님에게 기도를 받고 싶다’ 등의 소원이 생길 때 그 소원을 뒤로 미루지 않고 그 날 표현하는 것입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72 내려놓는 것은 흠이 아니라 진정한 겸손입니다. 2 심영춘목사 2015.12.13 1362 0
371 예배 성공하기 1 심영춘목사 2015.12.05 1365 0
370 두 분의 목사님이 부임해 오십니다. 2 심영춘목사 2015.11.28 1073 0
369 우리 교회의 주일 예배 시간이 길다고요? 3 심영춘목사 2015.11.21 1355 0
368 친절한 사람이 되어야 합니다. 1 심영춘목사 2015.11.14 843 0
367 그리스도인의 우선순위 심영춘목사 2015.11.07 880 0
366 우리가 행복한 이유 2 심영춘목사 2015.10.31 841 0
365 우리 교회에는 ‘등록교인’과 ‘회원교인’이 있습니다. 심영춘목사 2015.10.24 925 0
364 ‘1박 2일 세 축 다지기’에서 배우는 지혜 1 심영춘목사 2015.10.18 781 0
363 좋은 목사, 좋은 리더 5 심영춘목사 2015.10.11 869 0
362 네 번째 평신도 세미나를 섬기게 되었습니다. 심영춘목사 2015.10.04 824 0
361 교회생활과 용어에 관한 몇 가지 조언 심영춘목사 2015.09.26 945 0
360 하나님 앞에서 성공하기 위하여 1 심영춘목사 2015.09.20 799 0
359 전도는 사랑하는 것입니다. 2 심영춘목사 2015.09.12 841 0
358 누군가에게 닮고 싶어지는 사람으로 5 심영춘목사 2015.09.05 876 0
357 삶공부를 아십니까? 2 심영춘목사 2015.08.30 801 0
» 헌신 시간이 무엇입니까? 1 심영춘목사 2015.08.22 787 0
355 술담배에대하여담임목사로서갖고있는두가지원칙 file 심영춘목사 2015.08.16 926 0
354 "올리브 블레싱이 뭐에요?" 심영춘목사 2015.08.08 734 0
353 부모님은 자녀들과 함께 예배해주시기를 심영춘목사 2015.08.02 941 0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 32 Next
/ 3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