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제자교회

나눔터

조회 수 66 추천 수 0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안녕하세요. 볼리비아 목장에 최다희입니다.

예수 영접 모임을 잘 마치고 간증하게 하신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저는 어릴 적 초등학교 6년 교회 중학교 3년 성당에 다녔습니다. 그 이후부터는 종교를 가지지 않고 무교의 삶을 살면서 나신교라는 나 자신부터 알고 나 자신부터 믿자라고 생각하며 살아왔습니다.한마디로 사이비 종교죠? 하지만 어릴 적 저의 신앙이 크지 않아기 때문에 예수님보다는 나 자신부터 알아야겠다는 생각이 컸던 거죠


이런 삶 속에서 지치고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어머니께서 그 모습이 안타까우셨는지 아이를 위해 교회를 함께 나가 보는 건 어떻겠냐는 권유에 나도 어릴 적 교회를 다녔던 기억을 회상하게 되었고, 아이에게도 좋은 추억이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으로 교회를 가봐야겠다는 생각을 마음속에 품게 되었습니다.


무심코 그런 생각을 하고 있을 때쯤 내 삶의 롤모델인 연희 자매님에게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퇴근 후 차 한잔 하자는 이야기였습니다. 커피숍을 기대했는데 하지만 그 만남의 장소가 커피숍이 아니였습니다. 그곳은 저의 회사생활에 있어서 항상, 언제나, 무서움의 존재로만 다가왔던 정성구 선배의 집이라는 말에 아주 많이 당황하고 망설임도 있었습니다. 성구선배와 함께 일해보지 않은분들은 무서움의 존재가 뭔소린지 잘 모르시겠지만.... 아무튼~~나중에 개인적으로 물어오시면  상세하게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목장에서 성구선배가 설거지 하는 모습, 음식하는 모습, 기도하는 모습을 본 저는 충격을 금할수 없었습니다.


늦은 시간이라 고민되긴 했지만 오랜만에 뵙는 성구 선배와 연희 언니를 뵐 수 있는 생각에 선뜻 가겠다는 답을 하였습니다. 이 모든게 다 하나님의 뜻이었다고 생각합니다.볼리비아 목장에 처음 들어섰을 때 전 너무 행복했습니다. 이런 환영을 내가 받아도 되는 걸까? 술을 마시지 않고 이렇게 즐겁게 오래 대화를 할 수 있구나....나를 처음 보는 목장 식구들은 처음 보는 사람이 아닌 계속 보고지낸 지인처럼 다정하고 편할 수 있구나, 참 이런 곳에 지금 내가 온 거구나 하는 생각을 하였습니다.집에 돌아와 누워 전 한참 동안 잠을 이루지 못하였습니다.  너무 과분한 관심과 사랑을 받아서 그런지..... 이런 생각까지 들게 되었습니다.내가 이런 환영을 아무 대가 없이 받아도 되는 걸까? 나에게 무엇을 원하는 걸까? 하지만 내가 네 시간 동안 목장예배에서 봐왔던 목장 식구들, 연희 자매님, 성구 목자님은 나에게 무슨 대가를 바라고 나를 반겨주고, 대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마음으로 느낄수있었습니다. 그후 모두가 다 편안하고 그시간이 소소한 행복으로 다가왔습니다.


이틀 뒤 저는 아들 수혁이와 함께 제자교회에 방문하였습니다.수혁이에게 교회를 다녀온 소감을 물어봤더니.... 수혁이는 어린이집보다 교회가 더 좋다는 표현을 하더라고요~~~ 정말 놀라웠습니다.^^그리고 제자교회 예배 첫시간 저는 간증이라는 걸 처음 접하였습니다.개인적으로 그 모습들이 너무 신기했습니다. 교회오기전 주변 지인들에게 제자교회가 사이비라는 이야기도 듣고 오기도 하였기에 더욱더 무서움이 커지기도 하였습니다.


그래서 전 성구 목자님에게 저는 공부 싫어요~ 간증도 싫어요. 저런 거 시키지 말아주세요. 예배 첫날 신신 당부를 했습니다....성구목자님의 대답은.... 알았어~~~ 안 해도 되!!! 넌 저런거 하지마.... 안시킬껴~~그냥 여기 앉아 있기만 하면 된다는 말을 해주셨죠~~~~ 근데 저는 지금 이 자리에 서서 간증을 하고 있네요.~~~ㅡ,.ㅡ 이런 저를 보니 언제인가 확실하지 않지만 성경 공부라는것도 시작하게 되겠쬬? 제가 지금 하고 있는 이 고민이 행복한 고민이라고 믿습니다.


정말 저에게 찾아오신 하나님께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이렇게 좋은 목장식구들을 만날 수 있게 해주신 연희자매님 감사하고 사랑합니다.*^^* 예수님을 내 마음속에 영접할 수 있도록 열정과 열성을 다해 예수님을 전해주신 심영춘 목사님.... 정말 감사합니다.


하나님의 자녀로서 아직은 서툴고 부족한 저의 삶이지만.... 볼리비아 목장과 제자교회 안에서 하나하나 배워가며 여러분들과 함께 성장해 나가는 제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볼리비아 목장 식구들 다시 한번 감사드리고 항상 사랑합니다♡ 성도여러분 하늘의 복 많이 받으세요.



?
  • ?
    김은주 2019.02.25 18:45
    자매님 예수영접과 세례를 축하드립니다
    주안에서 행복한 신앙생활을 위해 기도하겠습니다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 profile
    관리자 2019.02.25 23:50
    다희자매님, 예수영접과 세례 받음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간증 가운데 정성구목자의 예전 삶이 더 궁금해졌습니다. ㅎㅎ
  • ?
    심영춘목사 2019.02.25 23:52
    다희자매님, 예수영접과 세례 받음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간증 가운데 정성구목자의 예전 삶이 더 궁금해졌습니다. ㅎㅎ
  • ?
    장연희 2019.03.18 22:55
    사랑하는♡다희자매님♡
    같은곳에서 예배드리고 목장할수 있음을 감사드리며
    주님안에서 더 행복한 삶이 되길 기도해요 ~
    수혁이도 주안에서 올바르게 잘자라길 기도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필독) 나눔터 글쓰기 권한 변경 운영 관리자 2018.10.29 253 2
공지 [공지] 나눔터 운영 안내입니다. 관리자 2017.11.24 375 1
1755 제 200차 목회자 세미나 참석 나눔(은샘교회 이병승, 김영혜) 3 김영혜 2019.03.13 97 0
1754 200차 목회자 세미나 참석하고 감사한 말씀(요한동경교회-곽태영) 4 곽태영 2019.03.12 88 0
1753 미얀마목장 박서연자매님 구원간증 7 김영철 2019.03.11 67 0
1752 미얀마목장 박서연자매님 세례간증 3 김영철 2019.03.11 40 0
1751 "어머 웬일이니~ 웬일이야" 200차 가정교회 목회자 세미나에 다녀와서.... 6 file 샬롬원교회 2019.03.11 137 0
1750 200차 가정교회 목회자 세미나 소감 7 권선희전도사 2019.03.10 86 0
1749 이보다 더 좋을 수 없습니다 6 서은영 2019.03.10 101 0
1748 목회자 세미나 후기(천성교회 정진옥목사) 6 정진옥 2019.03.09 132 0
1747 200차 목회자 세미나를 마치고(수지제일교회 박태희) 5 박태희 2019.03.08 126 0
1746 가정교회 세미나를 마치고 (요한동경교회 김정수) 6 김정수 2019.03.08 90 0
1745 서울 성북 광명비전교회 성도들과 함께 나눕니다 12 이승미사모 2019.03.07 120 0
1744 목회자 세미나 간증(정관열방교회 이정순 사모) 5 이정순 사모 2019.03.07 190 0
1743 목회자 세미나 간증(정관열방교회 서광양 목사) 8 서광양 부목사 2019.03.07 179 0
1742 제 200차 목회자 세미나를 마치고 - 수원선교제일교회 (한송희 부목사 사모) 5 한송희 2019.03.07 81 0
1741 제200회 목회자 세미나 참여 소감 14 마창일목사 2019.03.06 106 0
1740 감사 감사 감사 입니다 우리도 잘 해 보겠습니다!! 7 조영구 2019.03.06 91 0
1739 200차 목회자 세미나를 통하여 받은 도전을 나눕니다.(박희영목사 이은희사모) 7 박희영 2019.03.06 115 0
1738 200차 목회자 세미나를 마치고. . 서승희 목사, 양승종 사부 6 서승희 2019.03.05 83 0
1737 200차 목세를 마치고(소감문, 주일 간증) 7 file 이요한목사 2019.03.05 100 0
1736 감사합니다. 목회자 세미나 잘 섬김 받고 갑니다. 4 정주현 2019.03.05 75 0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102 Next
/ 10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