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제자교회

목회칼럼

조회 수 254 추천 수 0 댓글 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저는 지금 이렇게 바쁘게 살아도 되나 할 정도로 바쁜 삶을 살아가고 있습니다. 가정교회로 전환된 이후에 우리 교회가 한국에서 미국의 휴스턴서울교회를 이어 가정교회를 가장 잘 하는(?) 교회로 알려졌기에 저의 의사와는 상관없이 천안아산제자교회 담임목사로서의 역할을 넘어 가정교회 안에서의 역할이 계속 확대되어져 왔습니다.


    처음에는 국제가정교회사역원(이하가사원) 충남지역목자 하나였는데 우리 교회에서 평신도세미나를 주최하면서 평신도세미나 강사가 되었고, 우리 교회 안에 연수관을 건축하고 개관하면서 한국연수원 원장이 되었고, 최영기원장님의 추천으로 목회자 컨퍼런스 강사가 되었고, 회원들의 투표로 한국이사가 되었고, 가정교회 하는 목사님들의 초청으로 국내외를 넘어 가정교회 부흥회 인도자가 되었습니다.


    문제는 그러다 보니 의도하지 않게 교회를 비우는 시간이 많아졌습니다. 그럴 때에 천안아산제자교회 담임목사로서 마땅히 해야 할 주일설교나 수요설교를 부목사님들이 대신해야하고, 생명의 삶 강의는 담임목사인 저만 할 수 있기에 어쩔 수 없이 휴강하게 되어 기간이 늘어나는 것입니다. 이것 외에도 더 있을 것입니다. 그래서 교우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큽니다. 그럼에도 제가 외부 활동을 계속 할 수 있는 것은 제가 교회에 있든 없든 우리 교회에는 신약교회의 3대 능력이라고 할 수 있는 영혼구원이 일어나고, 사람들이 변하고, 교회 안에 기쁨이 넘치기 때문입니다.


    어느 날은 이런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첫째, 외부활동을 할 때에 내가 좋아서 하는 것일까? 아니면 하나님의 필요에 순종하기 위함일까? 저의 대답은 하나님의 필요에 순종하기 위함입니다. 왜냐하면 저의 성격상 다른 사람 앞에 서는 것 자체가 부담이기 때문입니다. 가능하면 서고 싶지 않습니다. 둘째, 담임목사 역할 외에 이렇게 바쁘게 살고 싶은가? 아니면 담임목사 역할을 하면서 조금은 여유를 가지고 살고 싶은가? 저의 대답은 조금은 여유를 가지고 제가 좋아하는 영화도 보고, 카페도 가고, 자녀들과 함께 시간도 보내는 것입니다. 지금 많이 아쉬워하고 있습니다. 셋째, 지금 하는 외부 활동은 다른 사람이 해도 되는가? 내가 해야 하는가? 저의 대답은 저에게 주신 시대적 사명이라는 것입니다. 저를 부르지 않으면 언제라도 그만 두면 되기 때문입니다. 지금은 거절하고 싶어도 거절할 수가 없는 상황입니다.ㅠㅠ 

 

    그렇지만 언제든지 저의 최우선은 천안아산제자교회 담임목사로서의 역할입니다. 그러기에 우리 교회에 신약교회의 3대 능력이라고 할 수 있는 영혼구원이 일어나지 않고, 사람들이 변하지 않고, 교회 안에 기쁨이 넘치지 않는다면 담임목사 역할 외의 다른 역할을 기꺼이 조정하려고 합니다. 일단 부흥회부터 중단할 것입니다.


    지금도 저는 외부에서 교회로 돌아오면 쉬지 않고 천안아산제자교회 담임목사로서 해야 할 역할을 다 하고 있습니다. 설교 준비는 물론이고, 새벽기도, 예수영접모임, 생명의삶, 목장방문, 신임목자멘토링, 신임목자목장탐방, 목자부부정기면담, 연수강의. 다음삶공부준비입니다. 심목사


?
  • ?
    임관택 목사 2019.05.27 21:01
    목사님, 사모님!
    하나님의 필요에 의하여 섬겨주시고 권면해 주셔서 늘 감사를 드립니다. 저와 같은 목회 후배들에게는 목사님의 사도바울처럼 코칭해주시는 섬김이 꼭 필요합니다.

    제자교회 성도 여러분, 감사를 드립니다.
    성도님들의 기도와 아낌없는 사랑으로 귀한 목사님으로부터 목회 길을 가는데 큰 격려와 힘을 받습니다.

    이번 주말부터 목사님의 부흥회가 기대가 됩니다.
    21일 한끼 금식 릴레이 기도와 이번주간 특별새벽기도회로 부흥회를 맞이하며 준비힙니다.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축복합니다!
  • ?
    심영춘목사 2019.06.13 07:01
    임관택목사님! 목포주님의교회 부흥회는 저에게도 행복한 부흥회였습니다.
    부족한 사람을 두 번씩이나 강사로 불러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
    이상미 2019.05.28 11:23
    목사님~~^^ 많은 사역가운데 영과 육이 항상 강건하시길 기도할 뿐입니다.
    심영춘목사님이 저희의 담임목사님이라서 행복합니다.
  • ?
    심영춘목사 2019.06.13 07:02
    교회 등록 이후 한결같이 예쁘고 착한 마음으로 주님과 교회를 섬기는 목녀님을 보면서 뭐라 말할 수 없는 감동이 있습니다.^^;
    항상 저의 말에 순종해주는 그 모습이 저를 기쁘게 합니다.
  • ?
    고요찬교육목사 2019.05.29 22:43
    "저는 천안아산제자교회 담임목사입니다." 란 제목이 참 인상적입니다.
    예전에 나는 가수다란 프로그램이 있었는데, 그 프로그램을 통하여 가수로서 역량을 발휘하지 못했던 이들을 깨워주고 음지에서 노래하고 있었던 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었던 프로그램이었는데, 제목을 보면서 꼭 사역자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게 하는 것 같아 가슴이 뭉클합니다. 같은 곳에서 같은 것을 바라보며 사역할 수 있다는 것이 정말 꿈만 같습니다. 끊임없이 하나님을 바라보며 나아가는 목사님의 사역을 응원합니다. 힘내시구요. 작지만 기도로 돕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
    심영춘목사 2019.06.13 07:03
    고목사님과 함께 주님을 섬기는 것이 제게 주신 하나님의 선물입니다.^^;
    맡겨진 사역속에서 저의 빈 자리를 잘 채워가주심을 감사드립니다.
  • ?
    이남용목사 2019.05.30 21:12
    저도 제목때문에 한달음에 들어왔네요 ^^;
    " 설교 준비는 물론이고, 새벽기도, 예수영접모임, 생명의삶, 목장방문, 신임목자멘토링, 신임목자목장탐방, 목자부부정기면담, 연수강의. 다음삶공부준비"
    목사님, 정말 멋지십니다. 혼자 하늘 복 다 받으시려고 작정하신 것 같아 보입니다 ^^;
    저도 더욱 열심을 내 보겠습니다. ^^
  • ?
    심영춘목사 2019.06.13 07:04
    이남용목사님! 저희 교회 연수를 너무나 교회에 잘 적목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더욱 리빙웨이교회가 기대가 됩니다.
  • ?
    최상호 2019.06.01 09:23
    처음에 저에게 있어 
    하나님은 엉뚱한 하나님 이셨습니다 
    왜 저같은 사람을 사랑하시고 부르셨을까?
    그런 저에게 역전의  명수이신 
    하나님을 알려 주시고 가르쳐 주신 목사님 감사합니다
    무조건 따를수 있는 목사님이 있어서 너무 고맙고 감사하고 행복합니다
    하나님과 우리 제자교회와 목사님과 함께 하면
    모든것이 역대급이 됩니다
  • ?
    심영춘목사 2019.06.13 07:05
    상호목자님! 저를 격려하려고 하나님께서 저에게 보내신 것 같습니다. ^^;
    어려운 중에도 목자 사역을 넘넘 잘 감당하는 목자님이 자랑스럽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557 No. 1082. “인사할 줄 모르는 사람은 교만한 사람입니다.” 12 심영춘목사 2019.06.22 269 1
556 No. 1081. “당당하고 칭찬 받는 크리스천” 4 file 심영춘목사 2019.06.15 180 1
555 No. 1080. " 음메 기죽어 “ 2 심영춘목사 2019.06.09 129 1
554 No. 1079. " 신앙생활에 관심이 없는 사람들 “ 2 심영춘목사 2019.06.01 165 1
» No. 1078. " 저는 천안아산제자교회 담임목사입니다. " 10 심영춘목사 2019.05.26 254 0
552 No. 1077. " 컨퍼런스에서의 여섯 번째 사례 발표 " 11 심영춘목사 2019.05.18 185 0
551 No. 1076. "워십프로티어교회 부흥회와 국제가정교회이사회" 4 심영춘목사 2019.05.12 102 0
550 No. 1075. "시애틀지구촌교회 부흥회와 미주컨퍼런스참여" 8 심영춘목사 2019.05.05 127 0
549 No. 1074. "지능과 사회성을 키우는 목장" 3 심영춘목사 2019.04.27 130 0
548 No. 1073. “교회 안에서 존칭을 어떻게 사용하면 좋을 까요?” 6 심영춘목사 2019.04.20 219 0
547 No. 1072. "사용자가 되거나 고용인이 될 때 지켜야 하는 것“ 1 심영춘목사 2019.04.14 117 0
546 No. 1071. "술과 금욕" 7 심영춘목사 2019.04.07 222 0
545 No. 1070. "뉴질랜드 꿈의 교회 집회를 마치고 " 2 심영춘목사 2019.03.31 138 0
544 No. 1070. "시드니에서의 두 번째 집회를 마치고 " 8 심영춘목사 2019.03.23 155 0
543 No. 1069. "시드니에서의 첫 번째 집회를 마치고 " 19 심영춘목사 2019.03.16 226 0
542 No. 1068. " 고난이 사역이다 " 6 심영춘목사 2019.03.09 195 0
541 No. 1067. "담임목사가 자리에 없을 때 저력이 더욱 드러나는 교회 2 심영춘목사 2019.03.03 176 0
540 No. 1066. " 생명의 삶 인도자로서의 행복 " 2 심영춘목사 2019.02.23 153 0
539 No. 1065. "아동부 지정석 " 6 심영춘목사 2019.02.17 151 0
538 No. 1064. "신뢰, 순종, 역할 " 8 심영춘목사 2019.02.10 218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9 Next
/ 29
위로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