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제자교회

목회칼럼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 교회에 등록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거쳐야 하는 과정이 담임목사와의 주일 연합 예배 후 식사와 함께 하는 면담입니다. 담임목사와의 면담을 거치는 것은 크게 네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첫째는 담임목사를 가깝게 만날 수 있는 기회를 드리기 위함입니다. 자신이 다닐 교회를 정할 때에 중요한 요소 중에 하나가 담임목사에 대한 호감도이기 때문입니다.

  

   둘째는 우리 교회에 등록하려는 분이 어떤 분인지 담임목사가 기본적인 것은 알아야 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제가 세 가지 질문을 하게 됩니다. 교회를 다녀보신 적이 있으신지?(신앙생활유무) 어떻게 교회를 나오게 되었는지?(교회나온동기) 주일 연합 예배를 드린 소감이 어떤지?(교회나온소감)입니다.

 

   셋째는 교회 등록에 대한 부담을 덜어드리기 위함입니다. 그래서 자원해서 등록하려고 하지 않는 이상 누구도 등록하라고 강제 하지 않으니 등록에 대한 부담을 갖지 말고, 편안하게 교회에 나오시도록 하고 있습니다.

 

   넷째는 등록하고자 할 때 등록 절차를 안내하기 위함입니다. 등록할 마음이 있을 때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하여 자세하게 알려줌으로서 교회 등록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드리는 것입니다. 이미 새교우사역부장(박완석집사)를 통하여 PPT를 통하여 설명을 들었던 것을 조금 더 자세하게 알려주는 것입니다. 그 때에 제가 등록 필수 조건으로 말씀 드리는 것이 세 가지입니다. 목장 참여, 예수영접모임 참여, 생명의 삶 참여입니다.

 

   왜냐하면 세 가지를 하지 않고 하나님을 제대로 믿을 수 있는 분은 아무도 없기 때문입니다. 신앙생활을 혼자서 잘 할 수가 없습니다. 누군가가 함께 하는 사람들이 있어야 합니다. 그것이 우리 교회에서는 목장입니다. 교회를 다니는 이유는 구원을 받기 위함인데 그것을 위해서는 반드시 예수영접모임에 참석하여 구원의 문제를 해결해야 합니다. 하나님을 잘 믿으려면 하나님이 누구인지도 제대로 알아야 하고, 하나님을 어떻게 해야 잘 믿을 수 있는 지도 제대로 알아야 하고, 이미 신앙생활을 했다 하더라도 자신의 신앙에 대한 점검도 필요하고, 신앙생활을 잘 하기 위해서는 자신이 다니는 교회와 담임목사도 알아야 하고, 동역자로서 사역하기 위해서는 공통분모가 있어야 하는데 그것이 생명의 삶입니다. 그래서 우리 교회에서는 우리 교회에서는 ”생명의 삶‘을 마치신 분에 한하여 사역을 할 수 있는 자격을 드립니다. 어떤 사역이든 잘 다져진 기초위에 세워져야 재미도 있고, 열매도 있다고 믿기 때문입니다.

 

   알고 보면 다 자신을 위하여 해야 하는 것이기에 등록하시는 분들은 누구도 예외 없이 세 가지를 하겠다고 동의를 하고 등록을 하게 됩니다. 문제는 목장에 가는 것이나 예수영접모임에 참여하는 것은 대 부분이 아무런 무리 없이 다 합니다. 그런데 생명의 삶 참여는 그렇지 않은 것입니다. 이유는 있습니다. 첫째는 생명의 삶은 매주나 매달이 아니라 이미 시작된 기수가 끝나야 들어오기 때문에 길게는 4개월을 기다려야 하기에 그 시기를 놓치는 것입니다. 둘째는 생명의 삶은 13주를 들어야 하는 것이기에 시간을 내는 것에 부담을 느끼게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다음에 다음에 하다 보니 그 시기를 계속 놓치는 것입니다. 셋째는 생명의 삶을 해야 한다는 것은 알지만 삶이 바쁘다는 이유로 우선순위에서 밀리게 되는 것입니다.

 

   충분히 이해는 됩니다. 그렇지만 제자교회 교인으로 한번은 들어야 한다는 것에 동의하셨으면 늦지 않게 들어야 합니다. 생명의 삶을 등록조건으로 내 세울 때는 그 만한 이유가 있기 때문입니다. 기초가 든든하지 않는 집은 바람과 홍수에 무너지듯이 기초가 든든하지 않는 신앙도 시험이 오면 여지없이 무너지기 때문에 어떤 계기를 통해서든지 신앙의 기초를 든든히 해야 하는데 그것이 우리 교회에서는 생명의 삶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생명의 삶을 듣는 분들은 누구도 예외 없이 신앙이 든든해질 뿐 아니라 세상을 이기는 힘도 얻게 되고, 신앙생활도 더 없이 행복해하는 것을 보게 됩니다. 교회에 등록하신 분들 가운데 아직 생명의 삶에 참여하지 못하신 분들은 이번 생명의 삶에서, 아니면 다음 생명의 삶에서라도 뵐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심목사.


?
  • ?
    장연희 2019.07.24 19:26
    알겠습니다!! 목사님 목원들에게도 생명의 삶이 얼마나 중요한지 다시한번 알려주겠습니다.다음 생명의 삶공부에 배울수 있도록 하겟습니다. 감사합니다.
  • ?
    임관택 2019.07.25 11:49
    목포 주님의교회도 등록교인의 조건 가운데 한가지가 생명의삶공부 하겠다는 동의를 받는 것입니다.생명의삶공부를 통해 구원의 확신을 갖은 성도들이, 8월 11일 9명이 침례를 받을 것 같아 하나님께 감사를 드립니다.목사님의 목회칼럼을 통해, 늘 제가 잘 가고 있는지 잘 섬기고 있는지 점검하며 도전을 받습니다.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565 No.1090. “ 라이언 킹을 보고 깨달은 것을 나눕니다. ” 2 update 심영춘목사 2019.08.18 73 0
564 No.1089. “ 온 목장 식구가 함께 삶 공부를? ” 2 심영춘목사 2019.08.11 104 0
563 No.1088. “친교실 부족으로 인한 행복한 고민” 1 심영춘목사 2019.08.04 105 0
562 No.1087. “신앙생활에 관심 없는 사람들” 2 심영춘목사 2019.07.29 109 2
» No.1086. “생명의 삶은 등록교인은 한번은 들어야 합니다.” 2 심영춘목사 2019.07.21 121 0
560 No.1085. “쓰러질 때 도움을 구할 수 있는 사람이 있습니까?” 1 심영춘목사 2019.07.13 140 4
559 No.1084. “담임목사로서 저는 직장인보다 사업주에 더 가까운 것 같습니다.” 2 심영춘목사 2019.07.07 162 4
558 No. 1083. “주일 카페드림을 이용할 때 이용자로서 교우들이 지켜야할 것” 4 심영춘목사 2019.06.30 152 1
557 No. 1082. “인사할 줄 모르는 사람은 교만한 사람입니다.” 12 심영춘목사 2019.06.22 245 1
556 No. 1081. “당당하고 칭찬 받는 크리스천” 4 file 심영춘목사 2019.06.15 163 0
555 No. 1080. " 음메 기죽어 “ 2 심영춘목사 2019.06.09 118 0
554 No. 1079. " 신앙생활에 관심이 없는 사람들 “ 2 심영춘목사 2019.06.01 151 0
553 No. 1078. " 저는 천안아산제자교회 담임목사입니다. " 10 심영춘목사 2019.05.26 239 0
552 No. 1077. " 컨퍼런스에서의 여섯 번째 사례 발표 " 11 심영춘목사 2019.05.18 164 0
551 No. 1076. "워십프로티어교회 부흥회와 국제가정교회이사회" 4 심영춘목사 2019.05.12 92 0
550 No. 1075. "시애틀지구촌교회 부흥회와 미주컨퍼런스참여" 8 심영춘목사 2019.05.05 121 0
549 No. 1074. "지능과 사회성을 키우는 목장" 3 심영춘목사 2019.04.27 125 0
548 No. 1073. “교회 안에서 존칭을 어떻게 사용하면 좋을 까요?” 6 심영춘목사 2019.04.20 210 0
547 No. 1072. "사용자가 되거나 고용인이 될 때 지켜야 하는 것“ 1 심영춘목사 2019.04.14 115 0
546 No. 1071. "술과 금욕" 7 심영춘목사 2019.04.07 204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9 Next
/ 29
위로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