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제자교회

목회칼럼

조회 수 109 추천 수 2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국제 가정교회 사역원 최영기 원장님의 글을 옮깁니다)

   가정교회 하는 교회는 목회자나 성도나 예수를 믿지 않는 VIP가 관심의 대상입니다. VIP 전도는 5명의 목장 VIP 명단을 작성하고 기도하는 것에서 시작합니다. 그런데 어떤 VIP들은 오래 기도해도 꼼짝 않습니다. 이런 사람들은 세상 사는데 별 문제가 없는 사람들입니다. 세계 이곳저곳 여행 다니고, 맛 집 찾아가 음식 사먹고, 골프 치고 등산 다니며, 재미있게 살아갑니다. 세상사는 것이 재미있기 때문에 죽음이나 사후 세계에 대해서는 깊이 생각하지 않습니다. 사후 세계는 과학적으로 증명될 수 없는 상상의 세계이고, 천국은 이 세상에서 별 소망 없는 사람들이 위로 받기 위하여 만들어낸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아무리 부인해도, 사후 세계가 있고, 심판이 있고, 천국과 지옥이 있습니다. 죽었다가 부활하신 예수님께서 그렇다고 증언하셨기 때문입니다. 이런 사람들이 죽음과 더불어 인생이 끝나는 줄 알았는데, 숨이 끊어지는 순간 현세보다 더 생생한 세계가 열리고, 심판과 지옥이 있다는 것을 발견할 때 얼마나 놀라겠습니까? 그러므로 목장 VIP 명단을 만들 때에는 하나님과 목장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삼아야 하지만, 하나님을 필요로 하지 않는 사람들도 제외하지 말아야 합니다. 지금은 영적인 일에 무관심하지만 언제 무슨 일이 생겨서 예수님을 필요로 하게 될지 모르기 때문입니다.

 

   사실 염려와 걱정이 없어 보이는 사람들도 깊숙이 들여다보면 그 마음속에는 실존적인 두려움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죽음에 대한 두려움이 있습니다. 자신은 죽음이 두렵지 않다고 큰소리치기도 하지만, 멀리 있으니까 그렇지 죽음에 직면하게 되면 달라집니다. 죽음 자체가 두려움의 대상이 아니더라도 나이 들어 늙어 가는 것, 몸이 점점 쇠약해 지는 것, 죽는 고통에 대한 두려움이 마음속 깊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또 외로움이 있습니다. 친구도 많고 친지도 많지만, 진정으로 마음을 나눌 수 있는 대상이 없다는 생각이 가끔 머리를 스칩니다. 배우자가 옆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세상에서 혼자라는 생각도 가끔 해봅니다. 가진 것을 다 잃었을 때 과연 아내가 옆에 남아 있고, 친구들이 남아 줄까? 의문이 떠오를 때도 있지만, 인생은 어차피 혼자 살다 가는 것이라고 스스로 위로하며 서둘러 생각을 지웁니다. 또 무력감이 있습니다. 젊을 때에는 세상의 변화를 도전으로 생각하고 잘 극복해 냈지만, 나이가 들면서 변화에 대한 적응력이 점점 떨어지는 것을 느낍니다. 경쟁에서 패배하고 인생에서 낙오자가 되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이 종종 엄습합니다. 이러한 실존적인 두려움을 잊기 위하여 사람들은 직장생활에, 사업에, 취미생활에, 여행에, 게임에, SNS에 몰두하지 않나 생각합니다. 그러나 이런 원초적인 두려움은 잠시 잊을 수는 있지만 사라지지는 않습니다.

 

   죽음에 대한 두려움, 외로움, 무력감은 예수님을 만나면 사라집니다. 예수님을 영접한 사람들은 하나님의 자녀가 되어 영생을 소유했기 때문에, 죽음이 더 이상 두려움의 대상이 아닙니다. 부활하신 예수님이 우리와 함께 계시고, 그의 몸인 교회 공동체 속에 있기 때문에 외로울 필요도 없습니다. 하늘과 땅의 모든 권세를 가지신 예수님이 나의 인생을 책임져 주시기 때문에 무력감에서 벗어날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현재 하나님의 필요를 느끼지 않는 사람도 기다리며 기도해 주어야 합니다. 예수님이 없는 삶은 반드시 문제가 있기 마련인데, 문제가 생겼을 때 예수님을 만나게 해주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세상 사람들의 삶에 재미도 있고, 쾌락도 있지만, 행복은 없습니다. 자신이 행복하다고 말하기도 하지만, 진정한 행복을 모르기 때문에 그럽니다. 어린이가 하루 종일 게임 하는 것이 행복이라고 말할지 모르지만, 그것이 진정한 행복이 될 수 없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그러므로 크리스천들은 이들에게 진정한 행복이 무엇인지를 보여줄 책임이 있습니다. 하나님과 더불어 살고, 하나님의 백성들과 더불어 사는 행복한 모습을 보여주어야 합니다. 이럴 때 그들의 마음속에 잠재되어 있는 진정한 행복에 대한 갈망이 깨어나 예수님을 찾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지옥에 떨어져 영원한 형벌을 맛보는 운명에서 벗어나게 될 것입니다.


?
  • ?
    임관택 2019.08.02 19:15
    그렇습니다, 목사님~~~진정한 행복은 하나님과 함께, 하나님 말씀대로 살아갈 때임을 깨닫게 됩니다.무더운 여름 날 강건하십시오~~~
  • ?
    장연희 2019.08.03 23:42
    넵 ^^알겠습니다. 믿지않는 vip들 에게도 행복이 무엇인지 알려주고 보여주도록 하겠습니다. 하나님의 백성으로 사는 모습을 보여주겠습니다.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565 No.1090. “ 라이언 킹을 보고 깨달은 것을 나눕니다. ” 2 update 심영춘목사 2019.08.18 73 0
564 No.1089. “ 온 목장 식구가 함께 삶 공부를? ” 2 심영춘목사 2019.08.11 104 0
563 No.1088. “친교실 부족으로 인한 행복한 고민” 1 심영춘목사 2019.08.04 105 0
» No.1087. “신앙생활에 관심 없는 사람들” 2 심영춘목사 2019.07.29 109 2
561 No.1086. “생명의 삶은 등록교인은 한번은 들어야 합니다.” 2 심영춘목사 2019.07.21 121 0
560 No.1085. “쓰러질 때 도움을 구할 수 있는 사람이 있습니까?” 1 심영춘목사 2019.07.13 140 4
559 No.1084. “담임목사로서 저는 직장인보다 사업주에 더 가까운 것 같습니다.” 2 심영춘목사 2019.07.07 162 4
558 No. 1083. “주일 카페드림을 이용할 때 이용자로서 교우들이 지켜야할 것” 4 심영춘목사 2019.06.30 152 1
557 No. 1082. “인사할 줄 모르는 사람은 교만한 사람입니다.” 12 심영춘목사 2019.06.22 245 1
556 No. 1081. “당당하고 칭찬 받는 크리스천” 4 file 심영춘목사 2019.06.15 163 0
555 No. 1080. " 음메 기죽어 “ 2 심영춘목사 2019.06.09 118 0
554 No. 1079. " 신앙생활에 관심이 없는 사람들 “ 2 심영춘목사 2019.06.01 151 0
553 No. 1078. " 저는 천안아산제자교회 담임목사입니다. " 10 심영춘목사 2019.05.26 239 0
552 No. 1077. " 컨퍼런스에서의 여섯 번째 사례 발표 " 11 심영춘목사 2019.05.18 164 0
551 No. 1076. "워십프로티어교회 부흥회와 국제가정교회이사회" 4 심영춘목사 2019.05.12 92 0
550 No. 1075. "시애틀지구촌교회 부흥회와 미주컨퍼런스참여" 8 심영춘목사 2019.05.05 121 0
549 No. 1074. "지능과 사회성을 키우는 목장" 3 심영춘목사 2019.04.27 125 0
548 No. 1073. “교회 안에서 존칭을 어떻게 사용하면 좋을 까요?” 6 심영춘목사 2019.04.20 210 0
547 No. 1072. "사용자가 되거나 고용인이 될 때 지켜야 하는 것“ 1 심영춘목사 2019.04.14 115 0
546 No. 1071. "술과 금욕" 7 심영춘목사 2019.04.07 204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9 Next
/ 29
위로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