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제자교회

목회칼럼

조회 수 331 추천 수 1 댓글 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저에게 제자교회는 삶의 전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첫째는 가지고 있는 모든 것을 다 팔아 제자교회를 시작했습니다. 처음 삼일상가 4층에서 교회를 시작할 때 하나 밖에 없는 서울의 집을 팔았고, 가지고 있던 물질을 다 드렸습니다. 둘째는 저에게 주신 모든 열정을 바쳤습니다. 교회 밖에 몰랐고, 어떻게 하든지 교회를 성장시켜야 했기에 열심을 다하여 교인들을 가르쳤고, 사모님은 전도에 매진했습니다. 셋째는 교회를 위한 희생을 주저하지 않았습니다. 개척한 지 5년 10개월 만에 조립식이지만 교육관을 건축하여 이전하게 되었고, 이후 3년 만에 본관을 건축하게 되었는데 건축비가 부족하여 살고 있는 집을 팔 수 밖에 없었고, 본관 4층 옥상에서 살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살게 된지가 벌써 13년이 되어갑니다. 여러 가지로 불편함이 많았습니다. 여름에는 양철지붕이라 한낮에는 햇빛에 의하여 거의 4-50도까지 실내 온도가 올라가 에어컨을 틀어도 온도가 내려가지 않았고, 장마가 올 때는 지붕과 천정 사이의 습도로 벌레들이 온 벽지와 바닥을 기어 다녔고, 겨울 같은 경우 차가운 바람에 완전히 노출되어 화장실 가는 것 자체가 두렵게 느껴졌고, 위풍이 심해 방 안 공기가 차가워 겨울 내내 감기를 달고 살았습니다. 그렇지만 그것을 크게 불편해 하지 않았습니다. 그렇게라도 거처가 있다는 것이 감사했고, 새벽기도도, 사람을 만나는 것도, 교회에 오는 것도 편하게 할 수 있었고, 교회를 수시로 돌볼 수 있는 장점도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택을 이전해야 한다는 생각을 하게 된 것은 두 가지 이유에서입니다. 첫째는 공간의 부족입니다. 청년 싱글목장을 위한 공간도, 친교 공간도, 삶 공부를 위한 공간도 부족했기 때문입니다. 둘째는 두 자녀들이 결혼하여 우리 부부 곁을 떠나기 전에 교회 건물이 아닌 독립공간에서 살아보기를 원하는 간절한 소원을 들어주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그렇지만 생각한다고 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기도하면서 때가 오기를 기다렸습니다. 감사하게 올해 들어 운영위원회의와 제직회, 공동의회에서 만장일치로 동의해 주었습니다.

 

   그렇지만 어느 곳으로 정해야 하는지, 규모는 어느 정도여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생각이 많았습니다. 물론 교회당과 가까워야 하고, 두 자녀들로 인하여 최소한 방이 3개는 되어야 했습니다. 그렇지만 제가 너무 바빴기에 사택을 알아보지 못하다가 최근에 알아보았는데 깜짝 놀랐습니다. 집값이 너무 많이 올랐기 때문입니다. 더 이상 늦출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교회가 감당해야 할 재정적 부담을 고려해서 최종적으로 정한 것이 교회와 가장 가까운 위치에 있는 불당동 리더힐스 31평이었고, 지난주에 운영위원회의 동의를 얻어 교회 명의로 계약을 마쳤습니다.

 

  교회당과 가까운 포스코 아파트에 큰 평수도 있는데 가격대에서도 차이가 나는 불당동 리더힐스의 작은 평수로 정해야만 했던 이유는 계약한 리더힐스 역시 교회당과 가까운 위치에 있다는 것과 교통과 생활 편의 때문이었습니다. 사택은 한번 정하면 특별한 경우 아니면 옮기는 것이 쉽지가 않습니다. 그래서 한번 정할 때 잘 정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럴 때에 교회당과 가까운 위치와 함께 저는 주로 교회 사무실에 밤늦게까지 있는 시간이 많기에 학업으로 인하여 대중교통을 타고, 밤늦게 집으로 귀가하는 두 자녀들과 차량이 없는 사모님의 교통편의와 생활편의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이사 날짜는 내년 2월 25일입니다. 그 때까지 잔금에 필요한 모든 부분들이 잘 해결되도록 기도해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지금 사택에서 사용하는 것들은 대부분 얻거나 주워다 쓴 것들이어서 가져갈 만한 것이 별로 없습니다. 그것을 위해서도 기도해주시기를 바랍니다. 심목사


?
  • ?
    장연희 2019.12.10 08:37
    목사님♡사모님 본관4층에서 지내신다고 고생하셨습니다.올~겨울 전에 이사가시면 더~좋았을텐데 하는 맘은 있지만 이사가기전까지 모든걸을 채워주시길 기도하겠습니다
  • ?
    심영춘목사 2019.12.14 12:16
    연희목자님! 수고 많았습니다.^^;
  • ?
    임관택 2019.12.10 13:02
    특히 두 자녀가 많이 힘들었을 것 같습니다. 장가 시집 가기전, 목사님 사모님과 좋은 아름다운 추억을 많이 만드는 행복한 스윗홈이 되시길 기도드립니다.
  • ?
    심영춘목사 2019.12.14 12:16
    임목사님! 감사합니다.^^;
  • ?
    박혜연 2019.12.11 22:57
    목사님 사모님~ 이사 하신다니 괜히 제가 더 설레네요..ㅎㅎ 그동안 제자교회를 세우시기위해 쏟아부으신 모든 것들과 희생에 감사를 드립니다. 따뜻하고 편안함이 가득한 집에서 꾸려나가실 새로운 삶을 위해 기도합니다!
  • ?
    심영춘목사 2019.12.14 12:17
    혜연목자님! 감사합니다.^^;
  • ?
    이남용목사 2019.12.13 20:42
    목사님의 목회 사역이 다음 시즌을 맞이 할 것 같은 마음이 듭니다 ^^
  • ?
    심영춘목사 2019.12.14 12:17
    임목사님! 감사합니다.^^;
  • ?
    양명란 2019.12.14 14:30
    목사님 가족모두 고생하셨어요. 새집에서 행복하고 아름다운 가정 만들어 가시며 하나님께 드려지는 가정되시길축복합니다. 그동안 기도했는데 저도 너무 기쁩니다~사랑하고 축복합니다~
  • ?
    심영춘목사 2019.12.17 22:19
    양목녀님! 감사합니다.^^;
  • ?
    박지흠 2019.12.24 09:24
    주님을 사랑하셔서 쏟아부으신 13년의 희생의 삶이 너무 아름답습니다. 존경합니다. 목사님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587 No.1111. “ 모든 목장은 목표를 정하고 기도해야 합니다. ” new 심영춘목사 2020.01.19 22 1
586 No.1110. “ 주일 점심을 각 가정이 섬기는 이유 ” 1 update 심영춘목사 2020.01.12 85 1
585 No.1109. “2020년 제자교회 담임목사로서의 소망 ” 4 심영춘목사 2020.01.05 188 2
584 No.1108. “성경 일독 하는 2020년이 되기를 바라며” 3 심영춘목사 2019.12.28 183 1
583 No.1107. “시험이 없는 신앙생활은 없다. ” 2 심영춘목사 2019.12.22 171 1
582 No.1106. “ 새해의 시작을 세겹줄기도회로 ” 4 심영춘목사 2019.12.15 207 2
» No.1105. “ 사택을 계약했습니다. ” 11 심영춘목사 2019.12.08 331 1
580 No.1104. “ 결혼 한 지 30년이 되었습니다. ” 6 심영춘목사 2019.12.01 206 1
579 No.1103. “ ‘아이스카페라떼’를 한달 간만 끊어보기로 했습니다. ” 18 심영춘목사 2019.11.24 268 1
578 No.1102. “ 공간의 부족함에 따른 행복한 고민 ” 6 심영춘목사 2019.11.17 208 1
577 No.1101. “ 누군가에게 자랑할 만한 사람이 되는 행복 ” 6 심영춘목사 2019.11.10 157 1
576 No.1100. “ 인사 잘하고, 인사 잘 받는 사람이 되어야 합니다. ” 6 심영춘목사 2019.11.04 155 2
575 No.1099. “ 친절함은 몸에 배여 있어야 합니다” 8 심영춘목사 2019.10.26 211 1
574 No.1098. “ 휴스턴서울교회 '평세'와 벤쿠버 여행 .” 2 심영춘목사 2019.10.20 217 3
573 No.1097. “ 감정근육을 키워야 합니다.” 5 심영춘목사 2019.10.10 238 3
572 No.1096. “휴스턴서울교회 평세 갑니다. ” 5 심영춘목사 2019.10.06 210 2
571 No.1096. “ 하나님께 쓰임 받는 우리 교회 ” 2 심영춘목사 2019.09.30 156 1
570 No.1095. “ 정말 기도 응답이 없었냐? ” 2 심영춘목사 2019.09.22 171 1
569 No.1094. “ 우연히 가게 된 식당 ” 4 심영춘목사 2019.09.15 178 3
568 No.1093. “ 자랑스러운 우리 교회 어린이 목자들 ” 6 심영춘목사 2019.09.08 178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0 Next
/ 30
위로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