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제자교회

목회칼럼

조회 수 199 추천 수 4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저는 교우들의 기도에 힘입어서 호주 네 교회 집회를 잘 마치고 지난 주 금요일 저녁 열두시가 넘어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호주의 네 교회 모두 일년동안 기도하며 집회를 준비해서 그런지 매 시간마다 많은 은혜가 있었습니다. 담임목사님들과 사모님들 그리고 목자목녀들과 성도들이 집회 가운데 힘을 얻고, 하나님의 위로를 경험했다고 고백해 와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저를 보낸 이유를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집회가 없는 시간에는 개 교회마다 목자 목녀 대상 세미나, 목자 목녀 면담, 성도 면담, 목장 탐방을 했고, 시드니 가정교회 목사님과 사모님들의 간절한 요청으로 가정교회 세미나, 행복의 길 강의, 예수영접모임 시연도 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한 달이라는 시간이 너무나 빨리 지나갔습니다.

 

   이 외에도 감사한 것이 많은데 첫째는 시드니 입국과 출국이 극적이었습니다. 시드니에 도착하고 몇 시간 후에 외국인 입국이 금지되었고, 한국으로 돌아가는 직항 노선조차 금지되었고, 경유할 수 있는 나라가 인도네시아 하나만 남아 있었습니다. 할 수 없이 411일에 인도네시아를 경유하여 한국으로 돌아오는 항공권을 우여곡절 끝에 예매하게 되었는데 이마저 막혀서 난감할 때 하나님은 43일 대한항공 특별기를 타고 올 수 있도록 해주셨습니다. 가게 하신 분이 하나님이시기에 오게 하시는 분도 하나님이신 것을 신뢰했는데 그 믿음대로 호주 입국도 극적으로, 호주 출국도 극적으로 해주셨습니다.

 

   둘째는 한 번도 해보지 못한 경험들을 하게 하셨습니다. 호주가 입국 후부터 코로나19에 대한 대책을 조금씩 강화해 가더니 제가 출국하기 한 주전부터는 아예 셧다운을 시켜서 음식점, 카페 등 어디하나 자유롭게 갈 수가 없었습니다. 이동 제한이 있어 2인 이상 거리를 다닐 수도 없고, 두 가정 이상 만날 수도 없고, 음식은 테이크아웃으로 공원에 가서 먹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당연히 집회도 교회당에서 할 수 없는 상황이 되어 교회당이 아닌 사무실과 가정에서 하는데 마치 초대 교회와 같은 상황을 방불케 했습니다. 모든 것이 조심스러웠습니다. 그러면서 초대교회 성도들이 어떤 마음으로 매주 모임을 했는 지 그 마음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호주 집회를 잘 마치고 귀국했지만 저는 해외 입국자에 대한 정부 지침에 따라 14일 자가 격리를 하게 됩니다. 그 이후 419일 주일연합예배에서 여러분들을 만나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별도의 정부 지침이 없는 한 419일 다음날인 420일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고난주간특별새벽기도회를 인도하게 될 것이고, 부활절예배를 드리는 426일부터 주일연합예배와 목장모임 그리고 삶공부를 정상화 하려고 합니다. 그것을 위하여 계속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심목사


?
  • ?
    김정희 2020.04.06 22:02
    목사님께서 건강히~ 은혜가득 돌아오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하루빨리 예배가 정상화되어 즐겁고 행복한 예배가 제자교회안에서 드려지길 기도합니다.
  • ?
    심영춘목사 2020.04.07 11:15
    와~~ 정희자매다.^^; 건강하게 잘 지내지요....기도해주어 잘 돌아왔어요...정희자매님 바람대로 하루 빨리 예배가 정상화되어 즐겁고 행복한 예배가 드려지면 해요...^^;
  • ?
    최병희B 2020.04.07 17:29
    목사님 연수이후에 반 제자교회 교인이 되어서 목사님의 소식이 궁금했는데 귀한 간증 나눠주셔서 감사합니다. 빨리 제자교회의 모든 예배와 모임과 삶공부가 정상화되길 함께 기도하겠습니다.
  • ?
    심영춘목사 2020.04.08 14:42
    최병희목사님! 건강하게 잘지내시지요. 저와 저희 교회 반 교인 되어 주어서 감사드립니다. 잘하고 계시지요^^;
  • ?
    임관택 2020.04.08 06:18
    하나님께서 최고로 최선으로 인도하시며 보호해 주셔서 감사를 드립니다. 목사님,자가격리로 하나님께서 그동안 무리하셨는데 좀 쉬시라고 하신 것 같습니다.^^; 음성으로 판정받아 감사드리며, 사택에서 하늘의 지혜를 구하심으로 제자교회 4.19 이후를 더욱 기대하게 됩니다.
  • ?
    심영춘목사 2020.04.08 14:44
    언제나 저를 격려해주는 임목사님이 있어서 감사함이 있습니다.^^; 그 격려에 힘입어 앞으로 나아가려고 합니다. 임목사님도 건강하게 잘 지내시기를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606 No.1130. “칭찬과 격려가 가진 힘” 4 심영춘목사 2020.05.31 224 2
605 No.1129. “떼쓰는 아이를 어떻게 해야 하나” 4 심영춘목사 2020.05.24 183 2
604 No.1128. “스승의 날에 있었던 에피소드” 2 심영춘목사 2020.05.17 161 2
603 No.1127. “나에게 신앙의 롤 모델이 있는가? 4 심영춘목사 2020.05.10 217 4
602 No.1126. “ 주일연합예배 인원 분산에 대한 담임목사의 고민 " 3 심영춘목사 2020.05.02 193 2
601 No.1125. “ 고난 가운데 그 사람의 실력이 나온다. " 2 심영춘목사 2020.04.25 203 3
600 No.1124. “ 평범한 일상의 감사 " 4 심영춘목사 2020.04.18 180 2
599 No.1123. “ 예배드리면서 흘린 눈물 " 8 심영춘목사 2020.04.11 225 1
» No.1122. “ 호주 집회 잘 다녀왔습니다. " 6 심영춘목사 2020.04.04 199 4
597 No.1121. “ 주일공동체예배와 교회의 사회적책임에 대한 고민" 4 심영춘목사 2020.03.28 237 2
596 No.1120. “ 위기를 기회로 " 4 심영춘목사 2020.03.21 240 4
595 No.1119. “ 잘 감당하는 것 같아 감사하고 있습니다. " 2 심영춘목사 2020.03.14 191 2
594 No.1118. “ 세상이 흉흉할수록 " 2 심영춘목사 2020.03.07 205 1
593 No.1117. “ 코로나19에 대한 교회의 대처 단계 " 2 심영춘목사 2020.02.29 300 1
592 No.1116. “ 상황이 상황이니 미안해 하지마세요. " 1 심영춘목사 2020.02.23 278 1
591 No.1115. “ 사역도 중요하지만 신앙은 더 중요합니다. " 3 심영춘목사 2020.02.15 240 1
590 No.1114. “ 힘든 시기는 누구에게나 있습니다. " 6 심영춘목사 2020.02.09 246 3
589 No.1113. “ 천안아산제자교회와 같은 교회를 소원하게 되기를 " 3 심영춘목사 2020.02.01 254 1
588 No.1112. “ "순진한 무신론자, 사악한 무신론자" 1 심영춘목사 2020.01.28 167 1
587 No.1111. “ 모든 목장은 목표를 정하고 기도해야 합니다. ” 3 심영춘목사 2020.01.19 200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2 Next
/ 3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