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제자교회

목회칼럼

조회 수 310 추천 수 4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자녀를 키우는 대 부분 부모의 바람 중에 하나가 자녀가 좋은 배우자를 만나 결혼을 하는 것입니다. 저도 같은 바람이었습니다. 저 역시도 두 자녀를 키우는 부모 중에 한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두 자녀가 결혼 할 나이가 되면서부터 자녀의 배우자를 위하여 기도하게 되고, 관심도 아들의 배우자, 그리고 딸의 배우자가 될 사람을 찾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어느 교회 부흥회를 가도, 어느 교회 세미나를 가도, 심지어 해외를 나가도 전혀 내색 하지 않은 것처럼 하면서 청년들을 유심히 살펴보는 버릇까지 생겼을 정도입니다. 더욱이 큰 아들과 둘째 딸에게 연애하지 말고, 아빠가 가장 합당한 배우자를 소개시켜 줄테니 아빠를 믿고 가만이 있으라고 큰 소리까지 쳤기 때문에 더욱 그러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아들과 딸이 늘 저에게 하는 말이 있습니다. ‘언제 소개 시켜 주려고 그러시냐’, ‘말만 하지 마시고, 한 사람이라도 소개 해주면서 그런 말을 하시라’ 참 쉽지 않았습니다. 왜냐하면 제가 세우고, 기도해온 11가지 기준이 있었기에 그 기준을 만족 시킬만한 며느리 감, 사위 감을 찾기가 쉽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한번은 아들이 아빠가 정하고 기도하는 기준을 문자로 보내달라고 해서 보냈더니 어이가 없었는 지 답장으로 이렇게 문자가 왔습니다. “어캐 기도대로 다 되겠습니까”

 

   그런 아들이 기다리다 지쳤는지 어느 날 한 자매를 만나고는 사진과 간단한 프로필을 저에게 보내서 저의 생각은 어떤지를 물었습니다. 대답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2개월이 지나고 다시 ‘조만간 한번 만나보시면 해요. 아버지도 좋아하실거에요.’ 이번에도 역시 대답하지 않았습니다. 아들은 그 후에도 계속 언제 시간 나시냐고 물었지만 그 때마다 ‘정해진 일정으로 시간을 낼 수 없다’고 대답을 회피했습니다.

 

  그런 제가 결국 만나보기로 한 것은 아들이 보낸 문자의 마지막 부분 때문이었습니다.“저는 정말 이 사람하고, 결혼하고 싶은데 아버지가 제 든든한 우군이 되어줬으면 좋겠어요. 제 아버지이자. 목사님으로써 모든 눈으로 그 친구를 다 보셨으면 좋겠어요.” 그런 아들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아빠가 보는 것은 좋은데 그 이후가 더 좋을 수도 있고, 안 좋을 수도 있다. 그것을 아빠도, 너도 각오하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 아빠도 기도할 테니 너도 기도해라.”

 

   그렇게 며느리 될 자매하고, 처음 만났습니다. 내가 기도하는 조건에 다 맞는 자매는 아니었지만 나름 괜찮았습니다. 둘이 잘 맞는 것 같고, 닮은 것 같기도 하고, 서로 좋아하는 것 같아 말리고 싶지 않았습니다. 내 생각대로 되는 것은 나의 계획이고, 내 생각대로 안 되는 것은 하나님의 계획으로 받아들이기로 했습니다. 지금 며느리 될 자매하고, 아들하고, 매주 만나서 예비부부의 삶을 하고 있는데 만나면 만날수록 더 좋아지고 있습니다.

 

  그런 아들이 7월 18일 토요일 오전 11시 30분에 우리 교회에서 저의 주례로 결혼식을 합니다. 교우들은 특별히 시간을 내어 축하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그리고 외부에서 많은 손님들도 우리 교회를 찾아오게 되니 가정교회의 모델이 되는 교회로서 그날은 손님이 아닌 손님을 초대하는 주인의 입장으로 각 사역부서장들이 중심이 되어 친절하게 손님들을 맞아주시고, 주차봉사나 음식 섬김도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심목사


?
  • ?
    임관택 2020.07.01 16:41
    목사님, 아드님 결혼식 축하드립니다. "내 생각대로 되는 것은 나의 계획이고, 내 생각대로 안 되는 것은 하나님의 계획으로 받아들이기로 했습니다."귀한 깨달음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아드님 가정에 하나님의 축복하심이 넘치시길 간구드립니다.
  • ?
    황교희 2020.07.01 20:54
    심영춘 목사님, 매번 글만 읽고 가다가 이번에는 축하 메세지를 드리고 가야할 것 같아서 글을 남깁니다. 호주에서 목녀와 함께 읽었는데, 목사님께서 아드님을 얼마나 사랑하시는지가 느껴졌습니다. 제가 한국에 갈 수는 없지만 멀리서 함께 기뻐하고 축하드리겠습니다.
  • ?
    심영춘목사 2020.07.04 22:43
    황목자님, 멀리 호주에서 축하해주어 감사드립니다.^^;
  • ?
    심영춘목사 2020.07.04 22:44
    임목사님! 축하해주어 감사드립니다.^^;
  • ?
    남기홍 2020.07.05 00:15
    목사님!~ 정말 반가운 소식이군요. 축하드립니다. 며느리될 자매와 예비부부의 삶을 진행하시면서, 점점 더 좋아지고 이뻐지고, 맘에들고, 하나님이 정해주시는 며느리로 더욱 놀랍게 성장하고 성숙될것 같다는 느낌이 팍 듭니다.
  • ?
    심영춘목사 2020.07.19 17:28
    남기홍목사님! 축하해주어 감사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615 No.1139. “ 가족 그 이상의 가족이란? " 3 update 심영춘목사 2020.08.01 119 2
614 No.1138. "인간이 왜 죄인인가" 1 심영춘목사 2020.07.26 110 1
613 No.1137. “신약교회회복을위하여가정교회를합니다. " 1 심영춘목사 2020.07.18 164 2
612 No.1136. “ 교회만을 대상으로 하는 정부의 행정명령은 부당한 것입니다. " 2 심영춘목사 2020.07.11 228 1
611 No.1135. “ 예정대로 평신도 세미나를 하려고 합니다. " 2 심영춘목사 2020.07.04 215 2
» No.1134. “ 아들이 결혼을 합니다. " 6 심영춘목사 2020.06.28 310 4
609 No.1133. “ "악의 존재에 대한 문제"” 2 심영춘목사 2020.06.21 171 1
608 No.1132. “가족 이상의 건강한 가족 공동체, 목장” 2 심영춘목사 2020.06.14 177 1
607 No.1131. “예배와 관련한 몇 가지 잔소리” 2 심영춘목사 2020.06.07 213 2
606 No.1130. “칭찬과 격려가 가진 힘” 4 심영춘목사 2020.05.31 191 2
605 No.1129. “떼쓰는 아이를 어떻게 해야 하나” 4 심영춘목사 2020.05.24 176 2
604 No.1128. “스승의 날에 있었던 에피소드” 2 심영춘목사 2020.05.17 159 2
603 No.1127. “나에게 신앙의 롤 모델이 있는가? 4 심영춘목사 2020.05.10 187 4
602 No.1126. “ 주일연합예배 인원 분산에 대한 담임목사의 고민 " 3 심영춘목사 2020.05.02 188 2
601 No.1125. “ 고난 가운데 그 사람의 실력이 나온다. " 2 심영춘목사 2020.04.25 182 3
600 No.1124. “ 평범한 일상의 감사 " 4 심영춘목사 2020.04.18 168 2
599 No.1123. “ 예배드리면서 흘린 눈물 " 8 심영춘목사 2020.04.11 217 1
598 No.1122. “ 호주 집회 잘 다녀왔습니다. " 6 심영춘목사 2020.04.04 196 4
597 No.1121. “ 주일공동체예배와 교회의 사회적책임에 대한 고민" 4 심영춘목사 2020.03.28 230 2
596 No.1120. “ 위기를 기회로 " 4 심영춘목사 2020.03.21 216 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1 Next
/ 3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