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제자교회

목회칼럼


   지난 수요일(7/8) 오전에 정부를 대표하는 국무총리가 교회의 정규예배를 제외한 소모임과 식사 제공을 금지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행정명령을 전국교회를 대상으로 내렸습니다. 문제는 이러한 정부의 행정 명령이 아무리 코로나 상황이라고 해도 교회가 받아들이기 어려운 두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첫째는 지금의 상황이 교회만을 대상으로 행정명령을 내릴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냐 할 때 그렇지 않기 때문입니다. 신규 확진자가 5-60명이하라고 할 때 국내 확진자는 25-30명도 안되고, 나머지는 해외 확진자입니다. 이런 상황은 심각한 상황에 비하면 얼마든지 통제가 가능한 상황입니다. 둘째는 교회만을 대상으로 하는 행정명령은 공정성을 잃은 조치였다는 것입니다. 정부 기관 구내식당을 포함하여 모든 회사의 식당, 일반 음식점, 결혼식장에서의 음식은 먹으면 되는데 교회에서만은 음식을 먹으면 안 된다는 것과 예식장, 극장, 운동시설, 유흥시설, 룸싸롱, 피시방, 콜센터, 동호회, 세미나. 스터디, 방문판매, 공연, 회의, 모든 일반 소모임은 할 수 있는데 교회만은 소모임을 해서 안 된다는 것을 누가 들어도 공정성을 잃은 것입니다.

 

   왜 이런 조치를 교회만을 대상으로 내렸는지 그 이유를 물었을 때 교회의 소모임에서 확진자가 계속 나오기에 선제적 조치를 취하는 거라 하는데 사실은 그렇지가 않기 때문입니다. 크리스천투데이 조사에 의하면 교회 모임과 관련 없는 감염들을 제외하면 실제 교회 예배나 모임으로 인한 감염자는 약 200명에서 250명으로 추산되는데 이는 전체 확진자 13,293명 중에 1.8%(7/9기준)로 백번 양보해서 개신교 인구 967만 6천명(2015년인구조사)의 50%만 주일 예배에 참석한다고 가정해도 주일예배 출석신도중 코로나 감염은 겨우 0,0051%이며, 84,000개 한국교회 중 확진자는 겨우 22교회 0.02% 이기 때문입니다. 실제는 이런데 언론에서, 질병관리본부에서 계속해서 반복 보도를 하기에 많게 느껴진 것입니다. 이것이 맞는 것은 가정교회를 하는 수많은 교회 중에 한 교회도 확진자 소식을 듣지를 못했습니다. 대 부분의 교회는 교인들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방역을 철저히 해 왔기 때문입니다.

 

    더 어이가 없는 것은 성가대가 모여서 연습하는 것은 안되고, 예배 때에 성가대 하는 것은 되고, 교회 식사는 안 되고, 주변 식당가서 먹는 것은 되고, 큰소리로 말하거나 노래하는 것은 안 되고, 조용히 노래하고, 말하는 것은 되고, 교회이름으로 하는 소모임은 안 되고, 사적으로 하는 소모임은 되고, 교회이름으로 하는 성경공부는 안되고, 사적으로 하는 성경공부는 되고, 교회에서 모이는 것은 안 되고, 카페 이런데서 사적으로 모이는 것은 된다는 것입니다. 어떤 의도가 있지 않고서 이런 논리가 너무 이상하지 않습니까? 누가 보아도 기독교에 대한 일반적인 조치이기에 정부의 교회에 대한 소모임과 식사 금지 조치는 반드시 해제되어야 할 것입니다.

 

   이것을 위하여 여러가지 방법으로 교회만을 대상으로 내린 정부의 행정 명령의 부당함에 대한 항의를 계속 하고 있기에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을 기대하면서 일단 교회는 정부의 교회 방역 강화 조치가 바뀔 때까지 다음과 같이 따르고자 합니다. 첫째는 정부의 강화된 7대 방역 지침을 준수합니다. 방역책임자선정(총책임자:고요찬목사,출입방역책임자:박완석집사,시설방역책임자:허태근집사), 출입시발열체크, 손소독, 마스크착용, 출입자명부관리, 예배시마스크착용하고1m거리두기, 예배전후소독. 둘째, 모든 정규예배는 지금처럼 드립니다. 주일1,2부, 유치부, 아동부, 청소년부, 수요기도회. 1m나 거리 두기를 위하여 1부 예배는 9시 30분으로, 2부 예배는 11시 30분으로 변경합니다. 셋째, 주일 공동 식사는 제공하지 않습니다. 음식을 가지고 교회 안에서 함께 먹는 것도 허용하지 않습니다. 교우들이 자율적으로 주변 식당에서 삼삼오오 먹는 것은 괜찮다고 합니다. 넷째, 카페드림은 늘 하던 대로 주일에 2시간 동안 엽니다. 다섯째, 삶 공부와 목장 모임은 공식적으로 모이지 않습니다. 필요에 따라 교우들이 사적으로 만나는 것은 괜찮다고 합니다.

 

   정부의 교회만을 상대로 행정명령을 내린 이후에 담임목사로서 생각이 정말 많아졌습니다. 정신노동을 심하게 하다 보니 입술이 다 텄습니다. 그럼에도 감사한 것은 우리 교회 구성원의 하나 됨을 믿는 것입니다. 우리 교회는 어떤 상황에서도 위축되지 않을 것입니다. 여전히 당당하게 지금의 상황을 지혜롭게 이겨나갈 것입니다. 교회와 모든 것을 함께 하기를 기뻐하는 모든 목자목녀들과 교우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심목사


?
  • ?
    김윤중 2020.07.11 20:37
    부당하지만 일단 수용하고 기도하며 대안을 강구하시는 목사님을 응원합니다. 이번 사태를 통해 제자교회가 더 한층 성장하길 기도합니다. 우리는 할 수 있습니다. 하니님께서 함께 하시기에.
  • ?
    임관택 2020.07.17 09:10
    주님의교회도 정부의 행정명령에 따라 지난주와 이번주는 예배외 모든 모임을 영상으로 하거나 쉬고 있습니다. 다음주에는 다른 방역지침이 나오리라 믿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모든 사역이 다시 정상화되길 기도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615 No.1139. “ 가족 그 이상의 가족이란? " 3 update 심영춘목사 2020.08.01 119 2
614 No.1138. "인간이 왜 죄인인가" 1 심영춘목사 2020.07.26 110 1
613 No.1137. “신약교회회복을위하여가정교회를합니다. " 1 심영춘목사 2020.07.18 165 2
» No.1136. “ 교회만을 대상으로 하는 정부의 행정명령은 부당한 것입니다. " 2 심영춘목사 2020.07.11 228 1
611 No.1135. “ 예정대로 평신도 세미나를 하려고 합니다. " 2 심영춘목사 2020.07.04 215 2
610 No.1134. “ 아들이 결혼을 합니다. " 6 심영춘목사 2020.06.28 310 4
609 No.1133. “ "악의 존재에 대한 문제"” 2 심영춘목사 2020.06.21 171 1
608 No.1132. “가족 이상의 건강한 가족 공동체, 목장” 2 심영춘목사 2020.06.14 177 1
607 No.1131. “예배와 관련한 몇 가지 잔소리” 2 심영춘목사 2020.06.07 213 2
606 No.1130. “칭찬과 격려가 가진 힘” 4 심영춘목사 2020.05.31 191 2
605 No.1129. “떼쓰는 아이를 어떻게 해야 하나” 4 심영춘목사 2020.05.24 176 2
604 No.1128. “스승의 날에 있었던 에피소드” 2 심영춘목사 2020.05.17 159 2
603 No.1127. “나에게 신앙의 롤 모델이 있는가? 4 심영춘목사 2020.05.10 187 4
602 No.1126. “ 주일연합예배 인원 분산에 대한 담임목사의 고민 " 3 심영춘목사 2020.05.02 188 2
601 No.1125. “ 고난 가운데 그 사람의 실력이 나온다. " 2 심영춘목사 2020.04.25 182 3
600 No.1124. “ 평범한 일상의 감사 " 4 심영춘목사 2020.04.18 168 2
599 No.1123. “ 예배드리면서 흘린 눈물 " 8 심영춘목사 2020.04.11 217 1
598 No.1122. “ 호주 집회 잘 다녀왔습니다. " 6 심영춘목사 2020.04.04 196 4
597 No.1121. “ 주일공동체예배와 교회의 사회적책임에 대한 고민" 4 심영춘목사 2020.03.28 230 2
596 No.1120. “ 위기를 기회로 " 4 심영춘목사 2020.03.21 216 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1 Next
/ 3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