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제자교회

목회칼럼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지난 2월 말부터 확산되기 시작한 코로나19는 우리의 바람과는 확산과 진정 그리고 재 확산을 반복하며 여전히 멈추지를 않고 있습니다. 더욱이 지난주부터 갑자기 늘어나기 시작한 확진자로 인하여 방역당국도 긴장하여 결국 수도권에 이어 전국을 대상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를 다시 시행하기에 이르렀습니다. 교회와 관련해서는 주일예배를 8월 31일까지 비대면 온라인으로만 드리고, 그 외에도 교회에서 모이는 것을 금지한 것입니다.

 

   사실 교회의 핵심은 교인들이 함께 모이는 것입니다. 모여서 예배하고, 모여서 기도하고, 모여서 하나님의 말씀을 배우고, 모여서 교제하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교회는 홀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그 자체가 주님의 몸이기에 공동체로 존재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러기에 어떤 이유로든지 교회가 모일 수 없다면 교회는 공동체로서 그 힘을 발휘하는 데 많이 어려워집니다. 그래서 이렇게 비대면 예배로 드릴 때면 그 당황스러움은 더욱 클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그렇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지금의 상황은 분명한 현실이고, 앞으로도 상당 기간 이와 같은 상황을 겪을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그러기에 우리는 지금의 상황을 마냥 두려워하고, 끝나기만을 바라고, 피하고 숨을 것이 아니라 우리가 해야 할 일들을 해나가면서 극복해가야만 하는 것입니다. 그렇지 않으면 신앙도, 삶도 코로나에 갇혀 낭비되고 말 것이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불편을 감수하면서 적극적인 일상의 삶을 살아야 합니다. 전문가들에 의하여 방역 지침만 잘 지키면 위험은 극히 낮다고 하기 때문입니다. 그러기에 운전할 때나 차에 탈 때에 자신과 다른 사람의 안전을 위하여 반드시 안전띠를 하듯이 마스크를 쓰는 것이 불편해도 자신을 지키고, 다른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쓰고 산책도 하고, 만나야할 사람도 만나고, 마트도 가고, 영화관도 가고, 주일예배도 드리고, 목장도 가고, 새벽기도도 오는 것입니다.

 

   호주에 있는 동안 ‘셧다운’이라는 것을 겪었는데 정말 힘들었었습니다. 어디를 다닌다는 것이 힘들었습니다. 할 수 있는 것은 거의 없었습니다. 가볼 수 있는 공공시설이나 상점은 다 문을 닫고, 생존에 필요한 마트나 병원 그리고 테이크아웃할 수 있는 카페나 식당만 문을 열도록 했고 같은 나라인데도 도시 이동조차 금지했기 때문입니다. 그런 것에 비하면 우리가 지금 겪는 불편은 얼마든지 감수할 수 있는 것들입니다. 아직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이르지는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이렇게 대면으로 주일 예배를 드릴 수 없을 때 대면으로 드리는 예배에서 기쁨을 누리며 세상을 이길 힘을 얻어왔던 성도들은 무척 당황할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그럴 때에 우리는 가장 최선의 방법을 찾아야 합니다. 그것은 온라인 예배에 마음을 다하여 참여하는 것입니다. 텔레비전이 온라인과 연결되지 않아서 스마트폰으로 예배해야 하는 분들은 가능하다면 목자 가정으로 가서 마스크를 쓰고 함께 예배하면 좋을 것입니다. 옷차림도 평소 주일 예배에 오듯이 입으시고, 스마트폰 벨이 울리지 않도록 해놓고, 평소에 주일예배하듯이 예배 전에 온라인으로 미리 헌금도 드리고, 순서에 따라 하나님께 마음을 다하여 예배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가정에서 모이는 목장에 더욱 집중하는 것입니다. 우리의 목장은 성도들의 모임이 아니라 신약성경에 나오는 교회이고, 목장 모임은 신약성경이 말하는 예배이고, 목자는 신약성경에 나오는 평신도 목사이기 때문입니다. 그러기에 어떤 불편을 감수하면서라도 목장으로 모이는 것에 집중해야 합니다. 목자목녀들과 목장 식구들은 일상의 삶을 함께 살아가며, 어려운 시기에 나에게 힘을 줄 수 있는 육신의 가족 이상의 영적 가족이기 때문입니다. 심목사

 


?
  • ?
    임관택 2020.08.27 13:51
    목사님, 목포는 50명 이상 집합금지 명령이라 49개의 지정좌석을 준비하여 주일 예배당예배와 영상예배를 동시에 드리고 있습니다. 갈수록 더 거세지는 코로나19인 것 같습니다. 속히 잠잠해지고, 치료제가 개발되어 예전의 일상으로 회복되기를 간구드립니다.지금의 순간들이 한 순간의 꿈이었다면 좋겠습니다. 인내해야 하는 목회현장인 것 같습니다. 강건하시길 기도드립니다. 목사님~
  • ?
    심영춘목사 2020.08.28 07:13
    목포는 그래도 낫네요^^; 그렇게 라도 하면 주일예배 시간을 더 늘려서라도 예배하고자 합니다.이 또한 지나갈 것입니다. 잘 견디고, 잘 버티고 가야 할 것 같습니다. 서로 화이팅 하면 합니다.^^;늘 격려해주어 감사드립니다. 항상 힘이 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621 No.1145. “ 주일 예배를 한 번 더 늘렸습니다. " 심영춘목사 2020.09.12 102 1
620 No.1144. “ 지금의 상황을 내가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 " 2 심영춘목사 2020.09.06 134 1
619 No.1143. “ 누구도 미워하지 않아야 합니다. " 1 심영춘목사 2020.08.30 139 2
» No.1142. “ 코로나19로 인한 불편은 감수할 수밖에 없습니다." 2 심영춘목사 2020.08.23 206 1
617 No.1141. “ 목장 모임 시에 놓치지 않아야 하는 것 " 2 심영춘목사 2020.08.15 201 1
616 No.1140. “ 올해 들어 두 번째 하는 세겹줄 기도회 " 1 심영춘목사 2020.08.09 174 1
615 No.1139. “ 가족 그 이상의 가족이란? " 3 심영춘목사 2020.08.01 212 2
614 No.1138. "인간이 왜 죄인인가" 1 심영춘목사 2020.07.26 143 1
613 No.1137. “신약교회회복을위하여가정교회를합니다. " 1 심영춘목사 2020.07.18 217 2
612 No.1136. “ 교회만을 대상으로 하는 정부의 행정명령은 부당한 것입니다. " 2 심영춘목사 2020.07.11 260 1
611 No.1135. “ 예정대로 평신도 세미나를 하려고 합니다. " 2 심영춘목사 2020.07.04 241 2
610 No.1134. “ 아들이 결혼을 합니다. " 6 심영춘목사 2020.06.28 329 4
609 No.1133. “ "악의 존재에 대한 문제"” 2 심영춘목사 2020.06.21 177 1
608 No.1132. “가족 이상의 건강한 가족 공동체, 목장” 2 심영춘목사 2020.06.14 183 1
607 No.1131. “예배와 관련한 몇 가지 잔소리” 2 심영춘목사 2020.06.07 224 2
606 No.1130. “칭찬과 격려가 가진 힘” 4 심영춘목사 2020.05.31 219 2
605 No.1129. “떼쓰는 아이를 어떻게 해야 하나” 4 심영춘목사 2020.05.24 178 2
604 No.1128. “스승의 날에 있었던 에피소드” 2 심영춘목사 2020.05.17 160 2
603 No.1127. “나에게 신앙의 롤 모델이 있는가? 4 심영춘목사 2020.05.10 200 4
602 No.1126. “ 주일연합예배 인원 분산에 대한 담임목사의 고민 " 3 심영춘목사 2020.05.02 192 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2 Next
/ 3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