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제자교회

목회칼럼


   20년 코메디 작가이며, 기업체 강사로는 최고의 명강사로 인정받은 신상훈 작가의 책에서 읽은 내용입니다. 신상훈 작가는 예수님을 믿는 사람이기에 기업체 직원들을 위한 강의를 할 때마다 유머를 통하여 자연스럽게 복음을 전하고 있는데 아래 내용은 그 핵심 내용입니다. 저도 복음을 전할 때에 복음을 받아들이기를 거부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사용했을 때 아주 유익했습니다. 여러분들도 복음을 전할 때에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사람이 죽고 난 뒤에 가는 천국이나 지옥은 있을까? 없을까? 있다고 생각하는 분은 오른손을,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왼손을 들어보라.

 

   그럼 방금 던진 이 질문에 답이 있을까? 모든 문제엔 답이 있다. “사람이 죽고 난 뒤에 가는 천국이나 지옥이 있을까? 없을까?” 현명한 선택의 기본전제는 미래에 일어날 일을 미리 예측해보는 것이다.

 

   천국과 지옥의 존재에 대해 확실히 아는 사람은 없다. 죽었다 깨어난 경험이라도 있다면 모를까? 그런 경우가 없으니까? 나도 믿을 수가 없다. 그렇다고 천국과 지옥이 무조건 없다고 말할 수도 없다. 죽어본 적이 없으니까!

 

   이럴 경우 죽은 뒤 벌어질 경우의 수를 놓고 각각 예측해보면 된다. 천국과 지옥이 있다고 믿는 경우에는 두 가지 경우의 수가 있다. 있을 경우와 없을 경우. 마찬가지로 천국과 지옥이 없다고 믿는 경우에도 두 가지 경우의 수가 있다. 있을 경우와 없을 경우. 그럼 어떤 답이 나오는지 보겠다.

 

   (1) 천국과 지옥이 있다고 믿었는데 있을 경우: 이것을 선택한 사람은 최고의 선택을 한 것이다. 천국에 들어와 있으니까^*^

 

   (2) 천국과 지옥이 있다고 믿었는데 없을 경우: 이건 꽝. 죽어보니 아무것도 없다. 그렇지만 내 생각이 틀렸다고 해도 결과적으로 특별히 나쁠 것도 없다. 그래도 신앙을 가지고 살았기에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바르게 살았고, 감사하며 살았으니까.

 

   (3) 천국과 지옥이 없다고 믿었는데 있을 경우: 이걸 선택한 당신은 최악의 선책을 한 것이다. 큰일 났다. 왜? 안 믿었기에 지옥에 와 있으니까.ㅠㅠㅠ.

 

   (4) 천국과 지옥이 없다고 믿었는데 없을 경우: 이것 역시 꽝. 내 생각이 옳았다고 자랑할 것도 없고, 결과적으로 특별히 좋을 일도 없다.

 

   그럼 무엇을 선택하는 게 가장 좋을까? 그건 당신의 몫이다.]


?
  • ?
    임관택 2021.05.28 18:24
    목사님~ 저도 대학생때 밑져야 본전이라는 마음이 있었습니다. ^^;
  • ?
    심영춘목사 2021.06.04 20:00
    그랬군요^^; 예수님을 믿는 것은 후회 함이 없는 선택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661 No.1185. " 담임목사에 대한 교인들의 순종이 있었기에 " new 심영춘목사 2021.06.13 30 1
660 No.1184. " 신앙이 흔들릴 때 세 축을 돌아보세요. " 2 심영춘목사 2021.06.05 76 2
659 No.1183. " 스타리아 구입 헌금에 동참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2 심영춘목사 2021.05.30 107 2
» No.1182. "사람이 죽고 난 뒤에 가는 천국이나 지옥은 있을까? 없을까?" 2 심영춘목사 2021.05.23 84 1
657 No.1181. " 스승의 날을 보내면서 " 4 심영춘목사 2021.05.16 105 2
656 No.1180. 자녀를 망치는 부모의 10가지 습관 4 심영춘목사 2021.05.08 123 3
655 No.1179. " 교회가 해야 할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아십니까? " 2 심영춘목사 2021.05.02 107 3
654 No.1178. " 적어도 한 사람은 있어야 합니다. " 4 심영춘목사 2021.04.25 149 2
653 No.1177. "죽기 직전까지 머물고 싶은 교회! 가장 가고 싶어 하는 교회하면 떠오르는 교회! 2 심영춘목사 2021.04.17 141 3
652 No.1176. "잘되는 가정교회에는 반드시 이것이 있다!" 4 심영춘목사 2021.04.10 144 2
651 No.1175. “ 스타렉스를 교체합니다. ” 2 심영춘목사 2021.04.04 141 1
650 No.1174. “ 목회자 세미나를 잘 마쳤습니다. ” 4 심영춘목사 2021.03.28 140 2
649 No.1173. “ 지금 상황에서 세미나를 할 수 있는 이유 ” 2 심영춘목사 2021.03.20 133 1
648 No.1172. “ 겸손은 교만하지 않는 것입니다.” 2 심영춘목사 2021.03.14 93 2
647 No.1171. “토요새벽기도회가 지난 토요일부터 시작되었습니다. ” 2 심영춘목사 2021.03.07 113 1
646 No.1170. “토요새벽기도회가 이번 주 토요일부터 시작됩니다.” 2 심영춘목사 2021.02.28 115 1
645 No.1169. “목회자 세미나를 한 달 뒤로 연기했습니다.” 2 심영춘목사 2021.02.21 122 2
644 No.1168. “전화를 하고, 전화를 받는 불편함이 있습니다.” 4 심영춘목사 2021.02.13 168 2
643 No.1167. “ 정부, 교회 예배 통한 코로나 확산은 거의 없었다. ” 4 심영춘목사 2021.02.05 164 3
642 No.1166. “교회 밖 성경공부나 교회 밖 집회 참석은 허락이 필요 합니다 ” 2 심영춘목사 2021.01.30 163 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4 Next
/ 3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