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제자교회

목회칼럼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저희 교회 목회자 연수를 오신 분들이 놀라워하는 것들이 많은데 그 중에 하나가 담임목사에 대한 교인들의 순종입니다. 앞에 선 리더들의 담임목사에 대한 순종을 보고, 그 뒤를 따르는 사람들도 똑같이 순종하게 되고, 그것이 계속 이어짐으로서 오늘날의 제자교회가 되어졌다는 것입니다. 실제로 그랬습니다. 가정교회로 교회를 전환하고자 했을 때도, 평세를 하고자 했을 때도, 목회자세미나를 하고자 했을 때도, 연수관을 건축하고자 했을 때도 누구하나 이의를 달지 않고, 저의 의견을 따라주었습니다. 올해 같은 경우 코로나 상황에서 도무지 할 수 없었던 목회자 세미나도 결국은 저의 의견에 모두가 순종함으로 해 낼 수 있었습니다.

 

   그러면 왜 담임목사에 대하여 교인들이 순종해야 할까요? 단순히 주의 종이니까 순종해야 하는 것도 있을 것입니다. 그렇지만 그것만 가지고는 설득력이 약할 것입니다. 여기에 대하여 최영기목사님(전국제가정교회사역원장/전휴스턴서울교회담임)은 교인들이 담임목사에게 순종해야 하는 이유를 세 가지로 이야기를 하셨습니다. 저도 듣고, 공감이 되었습니다. 그것은 우리 교우들도 그렇게 해왔고, 지금도 그렇게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아래에 최영기목사님의 이야기를 그대로 옮깁니다.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을 주제 중에 하나가 순종이기 때문입니다.

 

   [ 첫째로 담임목사는 교회를 책임지는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일반 회사에서 프로젝트의 성공이나 실패의 책임은 팀장에게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팀원이 이견이 있다할지라도 팀장이 의견을 굽히지 않으면 팀장의 의견을 좇아야 합니다. 잘못된 결과가 나오면 회사에서 팀장에게 책임을 묻지, 팀원에게 묻지 않기 때문입니다. 담임목사는 팀장과 같습니다. 하나님께서 교회를 맡겨주신 책임자입니다. 히브리 기자는 목사를 ‘여러분의 영혼을 지키는 사람들이요, 장차 하나님께 보고드릴 사람들’이라고 말합니다(히 13:17). 그래서 성도들은 담임목사 제안에 반대하거나 자신의 의견을 제시할 수 있지만, 최종 결정은 담임목사에게 맡겨야 합니다. 담임목사에게 불순종하고 대적하던 사람들은 본인이나 자녀들의 종말이 좋지 않은 것을 봅니다. 목사라는 직분을 보호하기 위하여 하나님이 징벌하시지 않나 싶습니다. 그러나 주님께서 심판하실 때 이들이 징벌 받게 된 책임도 담임목사에게 물으실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담임목사의 양이었기 때문입니다.

 

   둘째, 좋은 목사를 만들기 위해서입니다. 담임목사가 좋은 교인을 만들지만, 교인이 또한 좋은 담임목사를 만듭니다. 자질이 70점짜리 목사라 해도, 교인들이 기를 살려주면 90점짜리가 될 수 있고, 자질이 90점짜리 목사라 해도 발목을 잡고, 기를 죽이면 70점짜리가 됩니다. 상세한 설명은 않겠지만, 저는 사실 자질이나 성품으로는 70점짜리 목사입니다. 허지만 휴스턴서울교회 교인들이 제 약점은 눈감아주고, 제 강점은 자랑해주고, 성경에 어긋나지 않은 한 순종해 주었기 때문에 오늘날의 제가 될 수 있었습니다.

 

   셋째, 예수님을 닮기 위해서입니다. 예수님 삶의 기본은 순종이었습니다. 예수님은 삼위일체 하나님으로서 영원성과 영광에 있어서 성부 하나님과 동등하지만, 순종하여 인간으로 세상에 오셨습니다(빌 2:6~8). 성도는 순종을 연습함으로 예수님을 닮아갑니다. 특별히 자신과 동등하거나 순종할 필요가 없는 사람에게 순종하면서 예수님을 닮아갑니다. 요즈음에는 안타깝게도 이런 장로님들을 보기 힘들어졌지만, 예전에는 교인들에게 진심으로 존경받는 장로님들이 많았습니다. 이런 분들의 특징은 순종입니다. 아들보다 어린 목사가 부임해 와도 ‘주의 종’이라고 공경하며 순종했습니다. 이러한 순종을 통하여 이분들은 존경받는 원숙한 신앙인 되었습니다. ]


?
  • ?
    임관택 2021.06.18 15:29
    부럽습니다, 목사님... 목포 주님의교회에도 목사님의 칼럼을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저의 글보다는 존경하는 목사님의 글이 훨씬 더 영향력이 있는 것을 알게 됩니다.
  • ?
    심영춘목사 2021.06.18 17:31
    임목사님! 최영기목사님 모시고 부흥회 잘 하신 것 축하드립니다. 목포주님의 교회는 저희 교회 교인들보다 더 순종하는 교인들이 많아질 것입니다. 응원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668 No.1192 " 웬 한 여름의 세겹줄 기도회 " new 심영춘목사 2021.07.31 5 0
667 No.1191 " 자신이 드리는 예배를 점검해 보면 좋겠습니다. " 1 update 심영춘목사 2021.07.25 68 1
666 No.1190 " 대면 예배, 비대면 예배는 없습니다. " 2 심영춘목사 2021.07.18 129 1
665 No.1189 " 목장 탐방을 시작 했습니다. " 2 심영춘목사 2021.07.13 94 1
664 No.1188. " 감사는 하나님의 뜻입니다. " 2 심영춘목사 2021.07.06 126 2
663 No.1187. " 끈질김이 필요합니다. " 2 심영춘목사 2021.06.27 158 1
662 No.1186. " 끝까지 존경받은 평신도 지도자 " 2 심영춘목사 2021.06.22 156 1
» No.1185. " 담임목사에 대한 교인들의 순종이 있었기에 " 2 심영춘목사 2021.06.13 196 3
660 No.1184. " 신앙이 흔들릴 때 세 축을 돌아보세요. " 2 심영춘목사 2021.06.05 148 2
659 No.1183. " 스타리아 구입 헌금에 동참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2 심영춘목사 2021.05.30 186 2
658 No.1182. "사람이 죽고 난 뒤에 가는 천국이나 지옥은 있을까? 없을까?" 2 심영춘목사 2021.05.23 139 1
657 No.1181. " 스승의 날을 보내면서 " 4 심영춘목사 2021.05.16 130 2
656 No.1180. 자녀를 망치는 부모의 10가지 습관 4 심영춘목사 2021.05.08 169 3
655 No.1179. " 교회가 해야 할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아십니까? " 2 심영춘목사 2021.05.02 128 3
654 No.1178. " 적어도 한 사람은 있어야 합니다. " 4 심영춘목사 2021.04.25 171 2
653 No.1177. "죽기 직전까지 머물고 싶은 교회! 가장 가고 싶어 하는 교회하면 떠오르는 교회! 2 심영춘목사 2021.04.17 151 3
652 No.1176. "잘되는 가정교회에는 반드시 이것이 있다!" 4 심영춘목사 2021.04.10 161 2
651 No.1175. “ 스타렉스를 교체합니다. ” 2 심영춘목사 2021.04.04 154 1
650 No.1174. “ 목회자 세미나를 잘 마쳤습니다. ” 4 심영춘목사 2021.03.28 149 2
649 No.1173. “ 지금 상황에서 세미나를 할 수 있는 이유 ” 2 심영춘목사 2021.03.20 142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4 Next
/ 3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