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제자교회

목회칼럼

조회 수 108 추천 수 2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여러 가지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분들에게 담임목사로서 제가 해 주고 싶은 말은 “이 또한 지나가리라”는 것입니다. 그렇게 억수 같이 내려서 그칠 줄을 모르는 비도 어느 순간에 그치는 것을 보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더운 날들이 계속 되면서 그 더위가 끝날 것 같지 않았는데 어느 순간 선선한 바람에 더위가 그치는 것을 보게 되었습니다. 교회를 개척한 후 성장이 멈추었을 때 그 상태가 오래갈 것 같았는데 어느 순간 다시 교회가 성장하는 것을 보게 되었습니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는 유대 경전 주석지인 ‘미드라시’에서 유래 되었다고 합니다. 어느 날 이스라엘의 다윗 왕이 반지 세공사를 불러 ‘날 위한 반지를 만들되 거기에 내가 큰 전쟁에서 이겨 환호할 때도 교만하지 않게 하며, 내가 큰 절망에 빠져 낙심할 때도 좌절하지 않고, 스스로 새로운 용기와 희망을 얻을 수 있는 글귀를 새겨 넣어라!'라고 지시하였습니다. 이에 반지 세공사는 아름다운 반지는 만들었으나 빈 공간에 새겨 넣을 글귀로 몇 날 며칠을 고민하다가 현명하기로 소문난 왕자 솔로몬에게 간곡히 도움을 청하게 됩니다. 그때 솔로몬 왕자가 알려준 글귀가 바로 '이것 또한 지나가리라.'였다고 합니다. 반지 세공사는 이 글귀를 반지에 새겨 다윗 왕에게 바치자 다윗 왕은 흡족해 하고 큰 상을 내렸다는 것입니다.

 

   지금 온 세상이 코로나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이 또한 지나갈 것입니다. 그래서 성도들을 격려하고 싶은 마음에 미국 시인인 ‘랜트 윌슨 스미스’의 ‘이 또한 지나가리라.’(This, too, shall pass away)는 시의 내용을 올립니다.

 

   “큰 슬픔이 거센 강물처럼 네 삶에 밀려와 마음의 평화를 산산조각내고, 가장 소중한 것들을 네 눈에서 영원히 앗아갈 때면 네 가슴에 대고 말하라. '이 또한 지나가리라.'

 

   끝없는 힘든 일들이 네 감사의 노래를 멈추게 하고, 기도하기에도 너무 지칠 때면 이 진실의 말이 네 마음에서 슬픔을 사라지게 하고, 힘겨운 하루의 무거운 짐을 벗어나게 하라. '이 또한 지나가리라.'

 

   행운이 너에게 미소 짓고, 하루하루가 환희와 기쁨으로 가득 차 근심 걱정 없는 날들이 스쳐 갈 때 세속의 기쁨에 젖어 안주하지 않도록 이 말을 깊이 생각하고, 가슴에 품어라. '이 또한 지나가리라.'

 

   너의 진실한 노력이 명예와 영광 그리고 지상의 모든 귀한 것들을 네게 가져와 웃음을 선사할 때면 인생에서 가장 오래 지속될 일도 가장 웅대한 일도 지상에서 잠깐 스쳐가는 한 순간에 불과함을 기억하라. '이 또한 지나가리라.'


?
  • ?
    임관택 2021.09.02 09:33
    감사합니다, 목사님~이 또한 지나가리라~ 이 땅이 삶을 주님께 의탁함으로 초연하게 살아가길 기도합니다.늘 적시에 귀한 글로 인하여 감사를 드립니다.
  • ?
    심영춘목사 2021.09.05 19:34
    임목사님! 늘 격려해주심을 감사드립니다.^^;
  • ?
    남기홍 2021.09.04 23:55
    감사합니다. 목사님 미국일정에도 안전하고 은혜가 넘치길 기도합니다.
  • ?
    심영춘목사 2021.09.05 19:34
    남목사님! 격려에 감사드립니다. 열심히 가정교회를 해나가고자 하시는 것을 응원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675 No.1199 " 샌프란시스코 피스토스교회 이야기 " new 고요찬교육목사 2021.09.17 60 0
674 No.1199 " 크리스천이 술을 마셔도 되는가? 안되는가? " 고요찬교육목사 2021.09.10 78 1
673 No.1197 " 가정교회를 하는 목회자의 행복 " 2 심영춘목사 2021.09.05 89 1
» No.1196 " 이 또한 지나가리라 " 4 심영춘목사 2021.08.29 108 2
671 No.1195 " 4차 팬데믹, 잘못된 기대와 과장된 우려 " 2 심영춘목사 2021.08.24 82 1
670 No.1194 " 적극적으로 예배드리십시오 " 2 심영춘목사 2021.08.18 114 2
669 No.1193 " 나에게 그릿(Grit)이 있는가? " 3 심영춘목사 2021.08.08 159 2
668 No.1192 " 웬 한 여름의 세겹줄 기도회 " 2 심영춘목사 2021.07.31 151 2
667 No.1191 " 자신이 드리는 예배를 점검해 보면 좋겠습니다. " 2 심영춘목사 2021.07.25 159 1
666 No.1190 " 대면 예배, 비대면 예배는 없습니다. " 2 심영춘목사 2021.07.18 208 1
665 No.1189 " 목장 탐방을 시작 했습니다. " 2 심영춘목사 2021.07.13 145 1
664 No.1188. " 감사는 하나님의 뜻입니다. " 2 심영춘목사 2021.07.06 164 2
663 No.1187. " 끈질김이 필요합니다. " 2 심영춘목사 2021.06.27 186 1
662 No.1186. " 끝까지 존경받은 평신도 지도자 " 2 심영춘목사 2021.06.22 168 1
661 No.1185. " 담임목사에 대한 교인들의 순종이 있었기에 " 2 심영춘목사 2021.06.13 205 3
660 No.1184. " 신앙이 흔들릴 때 세 축을 돌아보세요. " 2 심영춘목사 2021.06.05 164 2
659 No.1183. " 스타리아 구입 헌금에 동참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2 심영춘목사 2021.05.30 210 2
658 No.1182. "사람이 죽고 난 뒤에 가는 천국이나 지옥은 있을까? 없을까?" 2 심영춘목사 2021.05.23 152 1
657 No.1181. " 스승의 날을 보내면서 " 4 심영춘목사 2021.05.16 133 2
656 No.1180. 자녀를 망치는 부모의 10가지 습관 4 심영춘목사 2021.05.08 184 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4 Next
/ 3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