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제자교회

목회칼럼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전국제가정교회사역원장 최영기목사님의 글에서 발췌한 내용이며, 심영춘 담임목사님을 대신하여 올려드립니다.)

 
우리 주변에는 크리스천이라고 하면서 술을 자주 마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그것은 술을 마시는 것이 죄가 아니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왜 그런 생각을 하게 되었는가하면 성경 어디에도 술을 마시지 말라는 말씀이 없다는 것 때문입니다. '술 취하지 말라고 했지 술 마시지 말라'는 말씀이 어디있냐는 것입니다. 그것은 성경 배경에 대한 이해가 없기 때문입니다. 이스라엘은 석회암 지역이라 물이 좋지 않아 음식을 먹을 때에 물 대신에 포도주를 곁들여야 했습니다. 그러니 술을 마시지 말라는 말씀이 없는 것입니다. 그렇지만 그것을 넘어 상습적이 되거나 취하는 것에 대해서는 강하게 금하고 있습니다. 심지어 잠언 2331절에서는 포도주에 취하는 사람들을 향해서는 포도주를 쳐다보지도 말라고 까지 하셨습니다. 왜냐하면 술이라는 것은 절제가 쉽지 않고, 모든 실수와 범죄가 술과 더불어 이루어지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이왕에 예수님을 제대로 믿으려고 하면 단호하게 술을 끊고 가끔이라도 입에 대면 안 됩니다.

 

연구 결과에 의하면 우리나라 사람들의 70%가 실질적인 술 중독자라고 합니다. 술로 인한 방탕, 물질적인 피해, 건강 손상은 심각한 수준입니다. 그런 술을 끊을 수 있는 곳은 교회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믿음이 좋다는 사람들이 술 마시는 모습을 보이면 새로 믿는 사람이 술을 끊을 마음을 먹을 수가 없습니다. 믿음 좋은 장년 주일학교 교사가 있었습니다. 결혼식이 있었는데 신랑 신부 부모님들은 예수를 믿지 않았습니다. 피로연에서 포도주가 나왔는데 이 사람은 술 마시는 것이 죄가 아니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교인들이 보는데서 기분 좋게 포도주를 마셨습니다. 얼마 후 어떤 자매님이 담임목사님을 찾아왔습니다. 술로 인하여 건강을 상한 남편을 간신히 교회로 인도해왔는데 술 좀 그만 마시라고 하면 그 교사의 예를 들면서 그 분도 술을 마시는데 왜 나는 마시면 안 되느냐고 한다고 울상이 되어서 말을 한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믿음이 약한 사람을 넘어지게 하는 사람들은 차라리 그 목에 큰 맷돌을 달고 바다에 빠지는 것이 났다고 하셨습니다(9:42). 우리는 예수님의 엄중한 경고에 귀를 기울여야 합니다.

 

어떤 분은 vip에게 전도하기 위해서 술을 함께 술을 할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그런 행동은 전도에 전혀 도움이 안됩니다. 술친구를 맺어 예수를 믿게 만든 예를 보지 못했습니다. 그렇게 해서 교회에 데리고 나온다고 해도 진정한 크리스천이 되기는 힘듭니다. 안 믿는 사람은 오히려 평소에 술 담배를 같이 하던 사람이 끊는 모습을 볼 때에 예수님을 믿게 됩니다. 왜냐하면 술 담배를 끊는 것이 얼마나 힘든지를 알기 때문에 술 담배를 끊은 것을 보면 교회는 무언가 다르구나”, “예수님이라는 분은 정말 센 분이구나.” 싶어서 예수 믿는 것에 관심을 갖게 되는 것입니다. 어떤 음식을 먹고 안 먹고의 문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영혼구원과 제자를 삼는 일입니다. 그래서 영혼구원에 지장을 주는 일은 절대 하지 않아야 하고, 사람을 세워가는 것에 방해가 되는 것은 절대 하지 않아야 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675 No.1199 " 샌프란시스코 피스토스교회 이야기 " new 고요찬교육목사 2021.09.17 60 0
» No.1199 " 크리스천이 술을 마셔도 되는가? 안되는가? " 고요찬교육목사 2021.09.10 78 1
673 No.1197 " 가정교회를 하는 목회자의 행복 " 2 심영춘목사 2021.09.05 89 1
672 No.1196 " 이 또한 지나가리라 " 4 심영춘목사 2021.08.29 108 2
671 No.1195 " 4차 팬데믹, 잘못된 기대와 과장된 우려 " 2 심영춘목사 2021.08.24 82 1
670 No.1194 " 적극적으로 예배드리십시오 " 2 심영춘목사 2021.08.18 114 2
669 No.1193 " 나에게 그릿(Grit)이 있는가? " 3 심영춘목사 2021.08.08 159 2
668 No.1192 " 웬 한 여름의 세겹줄 기도회 " 2 심영춘목사 2021.07.31 151 2
667 No.1191 " 자신이 드리는 예배를 점검해 보면 좋겠습니다. " 2 심영춘목사 2021.07.25 159 1
666 No.1190 " 대면 예배, 비대면 예배는 없습니다. " 2 심영춘목사 2021.07.18 208 1
665 No.1189 " 목장 탐방을 시작 했습니다. " 2 심영춘목사 2021.07.13 145 1
664 No.1188. " 감사는 하나님의 뜻입니다. " 2 심영춘목사 2021.07.06 164 2
663 No.1187. " 끈질김이 필요합니다. " 2 심영춘목사 2021.06.27 186 1
662 No.1186. " 끝까지 존경받은 평신도 지도자 " 2 심영춘목사 2021.06.22 168 1
661 No.1185. " 담임목사에 대한 교인들의 순종이 있었기에 " 2 심영춘목사 2021.06.13 205 3
660 No.1184. " 신앙이 흔들릴 때 세 축을 돌아보세요. " 2 심영춘목사 2021.06.05 164 2
659 No.1183. " 스타리아 구입 헌금에 동참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2 심영춘목사 2021.05.30 210 2
658 No.1182. "사람이 죽고 난 뒤에 가는 천국이나 지옥은 있을까? 없을까?" 2 심영춘목사 2021.05.23 152 1
657 No.1181. " 스승의 날을 보내면서 " 4 심영춘목사 2021.05.16 133 2
656 No.1180. 자녀를 망치는 부모의 10가지 습관 4 심영춘목사 2021.05.08 184 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4 Next
/ 3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