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제자교회

목회칼럼

조회 수 321 추천 수 2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휴스턴서울교회이수관목사님의글을정리해서옮깁니다.)

 

가정교회에서 밥이 얼마나 중요한가 하는 것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는 것은 알고 있을 것입니다. 목장 식구들이 함께 먹는 밥은 모두를 가족으로 만들지만 목장에서 간식을 먹는다면 그저 손님일 뿐입니다.

 

복음서를 읽어보면 예수님의 사역에는 늘 밥이 등장한다는 것을 어렵지 않게 발견할 수 있습니다. 바리새인들과도 식사를 하셨고, 세리와 같은 죄인들과도 식사를 하셨고, 제자들과 마지막 시간을 보낼 때도, 또 부활 후 다시 만나서도, 그리고 베드로의 실수를 위로하시고 다시 사명을 주실 때도, 언제나 식사의 자리에서였습니다.

 

리고 예수님이 승천하시고 오순절을 통해서 교회가 시작되자마자 누가 시키지도 않았는데도 제자들은 일제히 ‘집집이 모이며 떡을 뗐다.’는 사실은 3년간 예수님을 보고 배운 제자들에게는 당연한 결과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이렇게 밥을 같이 먹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다들 알고 있지만 반면에 밥을 잘 먹어야 한다는 사실에 대해서는 동의하지 않는 경향이 있는 것 같습니다. ‘지금 다들 잘 먹고 사는 세상이기 때문에 목장에서 조차 잘 먹을 필요는 없다. 다만 같이 먹는 것으로 족하다.’ 라고 얘기하는 사람들도 있고, 특별히 한국은 어디든지 돈만 주면 최고급 음식을 먹을 수 있는 곳이 너무나 흔하기 때문에 밥은 전혀 전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얘기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하지만 저는 그것은 오해라고 생각하고, 아직 진정으로 밥의 위력을 맛보지 못했기 때문에 하는 소리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돈을 주면 먹을 수 있는 곳은 많겠지만 집에서 만드는 밥은 VIP에 대한 사랑과 관심이 담겨있고, 사람은 자기를 향한 밥에 담겨있는 정성을 아는 법입니다. 사실 목장 식구들이 목장에 와서 밥을 먹는 것은 그 밥에 담겨 있는 사랑을 먹는 것입니다. 물론 다른 것은 하나도 없이 식사만 좋다면 안 되겠지만, 잘 차린 식사의 위력은 절대로 약하지 않습니다. vip들이 목장에 와서 감동 받는 것 중에 하나가 음식이기 때문입니다. 그러기에 밥과 관련된 목장 명언 중에 하나는 이것입니다. “밥을 잘 한다고 목장이 잘 되지는 않지만 밥을 잘 하지 않으면서 잘 되는 목장은 절대 없다.”

 

잘 차린다는 말은 무조건 부담스럽게 많이 차린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그리고 평범한 음식을 많이 차린다는 의미도 아닙니다. 음식에 마음이 들어가 있고, 정성이 들어가 있는 것입니다. 그래서 식당에서도 볼 수 없는 좋은 음식이라는 느낌을 받게하는 것입니다. 그렇게 잘 차린 음식을 해 놓고 VIP를 부르면 VIP들은 ‘나를 위해서 이런 음식을 했구나’ 라는 것에 감동을 받게 되는 것입니다.

 

다시 한 번 강조하지만 목장에 다른 것이 없이 밥만 좋으면 소용이 없을 것입니다. 반드시 가족으로서의 따뜻함, 유쾌함, 재미, 감동 등 세상에서 맛볼 수 없는 것들이 있어야 합니다. 하지만, 그런 것들이 있는 목장을 가보면 절대 밥이 소홀하지 않다는 사실입니다. 그렇다면 결국 밥이 좋아서 그런 분위기가 만들어 진 것인지, 아니면 그 분위기가 좋은 밥을 만든 것인지는 알 수 없지만 분명 잘 차려진 정성스러운 식사는 절대로 가정교회에서 소홀히 여길 수 있는 것이 아닌 것입니다.

 

따라서 ‘밥을 잘 차릴 필요가 없다.’, 또는 ‘간단하게 먹어라.’, ‘같이 먹는 것이 중요하지 뭘 먹는가는 중요하지 않다.’는 식의 말은 하지 않아야 합니다. 그렇다고 무조건 잘 차리라고만 하면 스트레스가 될 것입니다. 다만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는 것입니다. 나름 요리도 배워보고, 새로운 것도 해보려고 하는 것입니다.

 

VIP를 초대할 때 보기에도 좋고, 맛도 좋은 음식을 가족의 사랑으로 내어 놓을 때 VIP는 절대로 다음에는 안 오겠다는 소리를 하지 못할 것입니다.


?
  • ?
    임관택 2022.08.23 09:26
    감사합니다, 목사님~ 위 내용에 따라 목장에서도 잘 적용하도록 하겠습니다. 평신도 세미나 지극정성으로 섬겨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특별히 주님의교회 2명의 성도님을 섬겨주신 장한수목자님 박선영목녀님과 이영돈목자님 변경옥목녀님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1명의 등록 성도의 갑작스런 코로나 증상으로 참석하지 못하여 불편함을 드린 박승신목자님 경미숙목녀님께 또한 감사를 드립니다. 모두 하늘 복 많이 받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728 No.1253 "최철호 집사님과 최성규 목녀님의 간증집회2" 2 update 심영춘목사 2022.09.24 66 2
727 No.1252 " 최철호 집사님과 최성규 목녀님의 간증집회1 " 2 심영춘목사 2022.09.18 197 1
726 No.1251 " 사막 마라톤 " 1 심영춘목사 2022.09.10 306 3
725 No.1250 " 코로나19 방역 대응 지침 " 1 심영춘목사 2022.09.03 259 1
724 No.1249 " 두 번째 가정교회 이사로 선출되었습니다. " 12 심영춘목사 2022.08.28 343 2
» No.1248 " 목장에서 음식을 잘 차릴 필요는 없다구요? " 1 심영춘목사 2022.08.21 321 2
722 No.1247 " 말보다 행동이 더 필요합니다. " 2 심영춘목사 2022.08.13 332 5
721 No.1246 " 선데이 베스트(Sunday Best) " 4 심영춘목사 2022.08.07 288 1
720 No.1245 " 평세 등록이 마감되었습니다. " 3 심영춘목사 2022.07.31 324 1
719 No.1244 " 장사나 영업하는 성도에 대한 교회의 두 가지 원칙 " 1 심영춘목사 2022.07.24 329 1
718 No.1243 " 기브 앤 테이크 " 1 심영춘목사 2022.07.17 316 1
717 No.1242 " 자녀문제 상담해 드립니다. " 1 심영춘목사 2022.07.09 303 1
716 No.1241 " 다 힘든 것은 아닙니다. " 1 심영춘목사 2022.07.02 328 1
715 No.1240 " 나는 잘하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 1 심영춘목사 2022.06.25 280 2
714 No.1239 " 사역도 중요하지만 관계는 더 중요합니다. " 2 심영춘목사 2022.06.18 362 2
713 No.1238 " 동기를 살펴야 합니다. " 2 심영춘목사 2022.06.10 315 3
712 No.1237 " 앞에 서서 무엇을 해야 하는 부담 " 2 심영춘목사 2022.06.04 279 3
711 No.1236 " 잘 지켜온 기본, 앞으로도 계속 지켜가야 할 기본 " 2 심영춘목사 2022.05.28 333 1
710 No.1235 " 건전한 가정은 건실한 신앙생활의 기초입니다. " 1 심영춘목사 2022.05.21 292 1
709 No.1234 " 신앙의 회복 탄력성 키우기 " 1 심영춘목사 2022.05.16 253 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7 Next
/ 3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