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제자교회

목회칼럼

조회 수 190 추천 수 2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최철호집사님 간증 요약을 이어갑니다.

시련과 힘든 일과 위기가 있었지만 목자목녀 내려놓겠다는 생각을 한 번도 하지 않았습니다. 무모한 모험이 아니라 하나님이 하시는 일에 대한 기대입니다. 변화시킬 수 없는 것에 대하여 평안하고, 변화시킬 수 있는 것에 대하여 용기를 갖는 것입니다. 믿음은 시련을 통하여 성숙하게 하십니다. 목자는 목장이라는 믿음 공동체의 팀장입니다. 신뢰라는 것은 소통을 통한 확신이며, 소통을 통한 믿음입니다. 목자는 목장을 붙잡고만 있으면 됩니다.

 

목장의 신뢰는 목자와 목원을 연결시키는 사랑의 고리입니다. 변화지 않을 것 같은 목원의 변화는 진정한 미션임파시블입니다. 목장은 하나님이 일하시는 확실한 은혜의 자리입니다. 하나님이 일하시는 그곳에 시선을 두어야 합니다. 진정한 행복은 안락한 자리를 뛰어넘어 위험을 무릅쓰고, 새로운 도전 정신을 실천해야만 이루어집니다. 이대로 좋다는 것은 결코 행복이 아닙니다. 편하게 살려고 하지 말고, 하나님이 원하시는 삶을 살아가야 합니다.

 

최성규목녀님 간증 요약입니다.

새로운 습관을 고치는 것보다 잘못된 습관을 고치는 것이 더 어렵습니다. 죽기 전에 한 영혼 구원하기를 소원해야 합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하나님을 위해 일하면 하나님은 하나님의 크기로 우리를 위하여 일하십니다. 하나님의 일하심은 한편의 드라마를 쓰는 것이며, 반드시 해피엔딩으로 끝나게 됩니다. 목녀하면서 신앙의 철이 들어갔습니다. 목녀하면서 새롭게 깨달았습니다. 하나님은 내 주위에서 원칙과 함께 일하십니다. 하나님께 고정된 시선이 나에게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목자목녀 했기에 사람이 되었습니다. “내가 너 주위에 항상 있는 것처럼 너도 너의 자리를 항상 지키고 있어라” 기도하면서 목자목녀 사역의 진정한 의미를 알게 되었습니다. 나와 하나님 관계를 점검해야 합니다. 목자목녀 서약을 지켜야 합니다. 하나님은 우리와 가까이 하시기 위해서 사역하게 하시고, 기도하게 하십니다. 목자목녀 사역은 특권입니다. 모든 특권은 하나님이 가지고 계십니다. 종은 주님의 말씀에 귀를 기울이고, 그 말씀에 순종하는 사람입니다. 부르심의 상이라는 푯대를 따라 살아가야 합니다.


?
  • ?
    이요한 2022.09.27 06:06
    귀한 간증의 은혜를 함께 나눌 수 있도록 기회를 주신 목사님 감사를 드립니다. 이번 간증집회가 저희 교회 교우들에게도 그리고 제 자신에게도 큰 은혜와 도전이 되었습니다. 신약성경의 교회를 회복한다는 정신 아래서 같은 마음과 같은 뜻으로 나아가는 전세계 가정교회를 응원합니다. ^^
  • ?
    임관택 2022.09.28 10:21
    다음 주 휴스턴서울교회 가면 인사 드릴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목사님, 다음 주에 뵙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737 No.1262 " 2023년 사역 박람회. " new 심영춘목사 2022.11.27 35 0
736 No.1261 " 눈에 띄어야 합니다. " 1 심영춘목사 2022.11.19 136 3
735 No.1260 " 선교잔치 " 2 심영춘목사 2022.11.13 137 1
734 No.1259 " 추수감사절에 드리는 나의 감사 " 2 심영춘목사 2022.11.06 155 2
733 No.1258 " 신앙의 회복 탄력성 키우기 " 2 심영춘목사 2022.10.30 154 1
732 No.1257 " 친정필세를 훈련해 갑시다. " 2 심영춘목사 2022.10.22 183 1
731 No.1256 " 공동체로 드리는 예배의 중요성 " 1 고요찬교육목사 2022.10.15 188 1
730 No.1255 " 가정교회 목회자로 살아가는 기쁨 " 1 고요찬교육목사 2022.10.07 192 1
729 No.1254 "휴스턴서울교회 평신도를 위한 가정교회 세미나 갑니다." 2 심영춘목사 2022.10.02 206 1
» No.1253 "최철호 집사님과 최성규 목녀님의 간증집회2" 2 심영춘목사 2022.09.24 190 2
727 No.1252 " 최철호 집사님과 최성규 목녀님의 간증집회1 " 2 심영춘목사 2022.09.18 270 1
726 No.1251 " 사막 마라톤 " 1 심영춘목사 2022.09.10 367 3
725 No.1250 " 코로나19 방역 대응 지침 " 1 심영춘목사 2022.09.03 289 1
724 No.1249 " 두 번째 가정교회 이사로 선출되었습니다. " 12 심영춘목사 2022.08.28 407 2
723 No.1248 " 목장에서 음식을 잘 차릴 필요는 없다구요? " 1 심영춘목사 2022.08.21 375 2
722 No.1247 " 말보다 행동이 더 필요합니다. " 2 심영춘목사 2022.08.13 352 5
721 No.1246 " 선데이 베스트(Sunday Best) " 4 심영춘목사 2022.08.07 303 1
720 No.1245 " 평세 등록이 마감되었습니다. " 3 심영춘목사 2022.07.31 335 1
719 No.1244 " 장사나 영업하는 성도에 대한 교회의 두 가지 원칙 " 1 심영춘목사 2022.07.24 348 1
718 No.1243 " 기브 앤 테이크 " 1 심영춘목사 2022.07.17 334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7 Next
/ 3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