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제자교회

목회칼럼

조회 수 159 추천 수 1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최영기목사님의 글을 옮깁니다.)

 

어디를 가도 항상 있는 사람들은 기회만 있으면 불평불만을 털어놓는 사람들입니다. 그런 사람들을 생각하면 마음이 아픈데 그것은 그렇게 불평불만을 털어놓는 삶이 행복할 수 없고, 믿음도 자랄 수 없기 때문입니다.

 

불평을 쏟아놓으면 속이 시원해 질 것 같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불평은 말하면 말할수록 불만감이 더 증폭됩니다. 1960년대에 screaming therapy라는 것이 유행한 적이 있습니다. 인형이나 베개를 자신이 미워하는 상대라고 가정하고 악을 써서 분노를 표출하거나, 주먹으로 때려서 분을 삭이는 상담법입니다. 그러나 분노를 표출할 때 분노가 삭여지기보다 더 커진다는 사실이 발견되면서 더 이상 사용되지 않게 되었습니다.

 

불행한 사람들은 자기 불행의 원인이 남에게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어느 누구도 자신을 행복하게도, 불행하게도 못합니다. 불행이나 행복은 남에게 달린 것이 아니고 자신이 선택하는 것입니다. 행복할 수 있는 이유가 90%라 할지라도 흡족치 못한 10%에 집중하면 불행해지고, 불행할 수 있는 이유가 90%일지라도 10%의 감사할 조건을 찾으면 행복해 집니다.

 

우리가 행복해지기 위하여 사용할 수 있는 도구가 혀입니다. 혀는 영적 측정기이며 영적 조절기입니다. 성령 충만한지, 안 한지를 보려면, 감사의 말을 하며 사는지, 불평의 말을 하며 사는지를 보면 알 수 있습니다. 감사의 말을 하면 삶이 행복해 지고, 불평의 말을 하면 삶이 불행해 집니다.

 

사도 바울은 이렇게 권면합니다. “형제자매 여러분, 무엇이든지 참된 것과, 무엇이든지 경건한 것과, 무엇이든지 옳은 것과, 무엇이든 순결한 것과, 무엇이든 사랑스러운 것과, 무엇이든지 명예로운 것과, 또 덕이 되고 칭찬할 만한 것이면, 이 모든 것을 생각하십시오(4:8).”

 

행복은 주어지는 것이 아니고 쟁취하는 것입니다. 행복한 교회 생활을 하고, 행복한 인생을 살기 원한다면 의지적으로 행복한 생각, 행복한 말을 해야 합니다.


?
  • ?
    임관택 2022.12.21 12:44
    감사합니다, 목사님~연말 눈이 많이 오는데 강건하시길 기도드립니다. 늘 행복하세요~~~
  • ?
    심영춘목사 2022.12.25 23:16
    임목사님! 늘 격려에 감사합니다. 올해도 함께 해서 감사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746 No.1272 " 하버드 대학 명언 " 1 심영춘목사 2023.01.29 97 1
745 No.1270 " 난 꿈이 있어요 " 1 심영춘목사 2023.01.22 146 2
744 No.1269 " 섬김의 기회, 충성의 기회 " 1 심영춘목사 2023.01.15 147 1
743 No.1268 " 다 바빴던 연말, 더 바빴던 연초 " 3 심영춘목사 2023.01.07 172 1
742 No.1267 " 2023년에 대한 나의 소망 " 2 심영춘목사 2023.01.01 151 2
741 No.1266 " 안녕 2022 " 2 심영춘목사 2022.12.25 200 1
» No.1265 " 행복은 쟁취하는 것입니다. " 2 심영춘목사 2022.12.18 159 1
739 No.1264 " 신년 세겹줄 기도회에서 하나님의 음성 듣기 " 2 심영춘목사 2022.12.09 213 1
738 No.1263" 담임목사실 컴퓨터를 교체했습니다. " 2 심영춘목사 2022.12.03 195 2
737 No.1262 " 2023년 사역 박람회. " 2 심영춘목사 2022.11.27 211 1
736 No.1261 " 눈에 띄어야 합니다. " 2 심영춘목사 2022.11.19 212 4
735 No.1260 " 선교잔치 " 2 심영춘목사 2022.11.13 178 1
734 No.1259 " 추수감사절에 드리는 나의 감사 " 2 심영춘목사 2022.11.06 182 2
733 No.1258 " 신앙의 회복 탄력성 키우기 " 2 심영춘목사 2022.10.30 179 1
732 No.1257 " 친정필세를 훈련해 갑시다. " 2 심영춘목사 2022.10.22 202 1
731 No.1256 " 공동체로 드리는 예배의 중요성 " 1 고요찬교육목사 2022.10.15 199 1
730 No.1255 " 가정교회 목회자로 살아가는 기쁨 " 1 고요찬교육목사 2022.10.07 204 1
729 No.1254 "휴스턴서울교회 평신도를 위한 가정교회 세미나 갑니다." 2 심영춘목사 2022.10.02 216 1
728 No.1253 "최철호 집사님과 최성규 목녀님의 간증집회2" 2 심영춘목사 2022.09.24 199 2
727 No.1252 " 최철호 집사님과 최성규 목녀님의 간증집회1 " 2 심영춘목사 2022.09.18 288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8 Next
/ 3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