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제자교회

목회칼럼

조회 수 172 추천 수 1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늘 그렇듯이 연말과 연초는 목회자인 저에게 바쁜 날들의 연속입니다. 한 해를 마무리하고, 새로운 해를 준비해야 하는 것은 물론이고, 연말과 연초에 있는 교회의 많은 일정들을 감당해야만 하기 때문입니다. 그런 연말과 연초가 지난해와 올해에는 유난히 더 바빴습니다. 성탄절과 송년주일이 겹쳤고, 송구영신예배와 새해 첫 주일이 겹쳤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성탄절 준비와 송년주일 준비를 병행해야 했고, 송구영신예배 준비와 새해 첫 주일 예배 준비를 병행해야 했습니다. 설교 준비와 행정적인 준비는 거의 낮을 넘어 밤 깊이 저를 몰아갔습니다.

 

더욱이 성탄절과 송년주일이 끝난 월요일부터 화요일까지 우리 교회에서 한국가정교회사역원 정기 이사회가 있었고, 그 주일에는 지역모임이 있었고, 그리고 새해 첫 주일에는 예수영접모임까지, 그 주간에는 생명의 삶을 개강하고, 임시노회까지 섬겼으니 말입니다. 바빠도 이렇게 빠쁠 수 있을까 할 정도였습니다. 여기에 세겹줄기도회 말씀 준비를 해야 하기에 그것에 관한 책도 계속 읽어야 하고, 이제는 읽은 책을 가지고 하루에 3시간 이상 성도들이 이해하기 쉽게 정리하는 일까지도 하고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피곤하면 나타나는 입술포진까지 생겼습니다.

 

제가 얼마나 바빴는지 다는 아니라도 어느 정도 이해가 되었을 것입니다. 물론 이 글을 쓰는 것은 제가 너무 바빴다고 말하기 위해서가 아닙니다. 이 모든 일들을 능히 하게 하신 하나님께 감사하기 위함입니다. 생각하니 웃음이 났습니다. 하나님께 감사했기 때문입니다.

 

사실 바쁜 것이 좋은 것만은 아닐 것입니다. 삶에 여유가 없으면 몸도 마음도 지칠 수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지만 바쁘지 않은 것도 그렇게 좋은 것은 아닙니다. 삶이 나태해 질 수도 있고, 하지 않아야 할 것을 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기에 저는 바쁘지 않은 것보다는 어느 정도 바쁘게 사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그 바쁜 것의 우선순위가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것에 있다면 말입니다. 영혼구원을 위하여 바쁘고, 예배하고, 기도하기 위하여 바쁘고, 다른 사람을 섬기며 세우기 위하여 바쁘다면 그것보다 더 좋은 바쁨은 없을 것입니다. 올 한 해 그렇게 바빠 보시기를 바랍니다.

 

저 또한 그렇게 바쁘게 한 해를 시작했고, 그렇게 한 해를 살아가려고 합니다. 저에게 올해는 지난 어떤 해 보다도 더 바쁜 해가 될 것입니다. 국내 일정은 물론 더 많은 시간으 해외 일정까지 있기 때문입니다. 이 모든 일들을 감당할 수 있도록 저를 위하여 올해도 계속해서 기도해주시기를 바랍니다, 심목사


?
  • ?
    임관택 2023.01.09 05:22
    존경하는 목사님, 2023년 강건하심으로 목회와 사역 감당하시길 기도드립니다. 오늘부터의 울산 미래로 교회 부흥회에 큰 은혜와 역사 넘치시길 간구드립니다~
  • ?
    심영춘목사 2023.01.09 15:18
    사랑하는 임목사님 2023년이 더 기대가되지요. 평세 준비하다보면시간의 여유가 더 없을거에요^^;
  • ?
    1753 2023.01.09 22:40
    울산 미래로교회 성도입니다 조금전 목사님 첫시간 부흥집회가 마쳤는데 너무 큰 은혜와 감동 희망 소원이 생겼습니다 너무너무 감사드립니다 우리주님 최고 우리교회 최고 심목사님 최고^^ 제자교회 최고예요 👍 💕 감사드립니다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746 No.1272 " 하버드 대학 명언 " 1 심영춘목사 2023.01.29 97 1
745 No.1270 " 난 꿈이 있어요 " 1 심영춘목사 2023.01.22 146 2
744 No.1269 " 섬김의 기회, 충성의 기회 " 1 심영춘목사 2023.01.15 147 1
» No.1268 " 다 바빴던 연말, 더 바빴던 연초 " 3 심영춘목사 2023.01.07 172 1
742 No.1267 " 2023년에 대한 나의 소망 " 2 심영춘목사 2023.01.01 151 2
741 No.1266 " 안녕 2022 " 2 심영춘목사 2022.12.25 200 1
740 No.1265 " 행복은 쟁취하는 것입니다. " 2 심영춘목사 2022.12.18 159 1
739 No.1264 " 신년 세겹줄 기도회에서 하나님의 음성 듣기 " 2 심영춘목사 2022.12.09 213 1
738 No.1263" 담임목사실 컴퓨터를 교체했습니다. " 2 심영춘목사 2022.12.03 195 2
737 No.1262 " 2023년 사역 박람회. " 2 심영춘목사 2022.11.27 211 1
736 No.1261 " 눈에 띄어야 합니다. " 2 심영춘목사 2022.11.19 212 4
735 No.1260 " 선교잔치 " 2 심영춘목사 2022.11.13 178 1
734 No.1259 " 추수감사절에 드리는 나의 감사 " 2 심영춘목사 2022.11.06 182 2
733 No.1258 " 신앙의 회복 탄력성 키우기 " 2 심영춘목사 2022.10.30 179 1
732 No.1257 " 친정필세를 훈련해 갑시다. " 2 심영춘목사 2022.10.22 202 1
731 No.1256 " 공동체로 드리는 예배의 중요성 " 1 고요찬교육목사 2022.10.15 199 1
730 No.1255 " 가정교회 목회자로 살아가는 기쁨 " 1 고요찬교육목사 2022.10.07 204 1
729 No.1254 "휴스턴서울교회 평신도를 위한 가정교회 세미나 갑니다." 2 심영춘목사 2022.10.02 216 1
728 No.1253 "최철호 집사님과 최성규 목녀님의 간증집회2" 2 심영춘목사 2022.09.24 199 2
727 No.1252 " 최철호 집사님과 최성규 목녀님의 간증집회1 " 2 심영춘목사 2022.09.18 288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8 Next
/ 3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