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제자교회

나눔터

조회 수 60 추천 수 1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akaoTalk_20200107_105715066.jpg

제자교회 교사연수 보고서

 

(호주 안디옥교회)

 

샬롬~호주 안디옥교회 유아유치부를 섬기게 된 정가연전도사입니다. 처음 안디옥교회를 통해 가정교회를 소개받고 제자교회 교육부연수를 신청하여 가게 되었습니다.

 

처음 놀랐던 건 교육부 연수에 회비가 없다는 것 이였습니다. 처음부터 섬김이였고 마지막까지 사랑이었습니다. 그곳에서 받은 사랑을 저 또한 나눠줘야겠다는 생각과 감사가 있었고, 이것이 초대교회 가정의 모습이지 않을까 생각했습니다. 하나님께 받은 사랑을 나눠줬더니, 그 사랑이 자라나 열매를 맺고 다른 곳에 또 다른 사랑의 모습으로 성장하는 것 말입니다. 그곳에서 제가 느꼈던 것을 나누고자 연수보고서를 작성하려고합니다.

 

처음 제자교회에 도착해서 놀랐던 것은 본당과 교육관보다 연수관이 더 좋았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본당의 깨져있던 유리를 붙여놓은 테이프 제자교회가 어디에 초점을 주고있는지 명확하게 보여주었습니다. 하드웨어인 교회건물이 아닌 제자양육에 힘쓰고 있음을 말이 아닌 모습으로 삶으로 보게되었습니다.  연수관 카페에서 고요찬 목사님과 가정교회에 대해, 교육부에 대해 전반적인 이야기를 듣고 저녁시간이 되어 목장탐방이 시작되었습니다. 그 목장은 사람이 북적거리며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는 곳이었습니다. 식사의 메뉴도 VIP의 당뇨로 배려있는 건강한 사랑이 넘치는 밥상이었습니다.

식사 후 어린아이부터 어른들까지 삼삼오오모여서 아이들과 올리브 블레싱 시간을 다함께 나누고, 어른들 따로 아이들 따로 목장모임이 시작되었는데 어린 목자가 목원들을 돌보는 모습이 인상적 이였습니다. 장난끼 많은 얼굴로 진지하게 아이들을 진정시키고 한사람한사람 한주간의 감사한 것을 나누고 기도제목까지 나누는 모습이 정말 사랑스러웠습니다. 목장의 모임은 저에게 초대교회를 떠올리게 했습니다. 예수님처럼 제자들과 먹고 마시며, 글자적인 가르침과 안내가 아닌 삶으로 제자들과 모든 것을 함께한다는 것 말입니다.

목장탐방이 끝나고 연수원으로 모였을 때는 늦은 시간이여서 내일의 일정설명과 질문은 내일 받겠습니다.”라는 아쉬운 말씀으로 그렇게 하루가 마무리 되었습니다.

 

둘째 날의 시작으로 질문과 궁금증 서로가 느낀 것들을 나누며 정말 재미있는 시간을 보냈고, 어린이 목자들과 유치부 선생님들 교육부부장선생님 부부 그리고 심영춘담임목사님과의 만남 또한 아주 유익하고 즐거운 만남이었습니다. 그곳에서 가장 크게 느낀 것은 어린 목자들이 성경말씀을 배우고 끝나는 것이 아니라 교회 공동체가 그 말씀대로 살아가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잘해서가 아닌 잘할 수 있도록 세워주고, 공동체 안에서 자연스럽게 배려와 양보 그리고 인내와 사랑을 받고, 그것을 그대로 다른 아이들에게 똑같이 섬겨주는 그런 모습 말입니다.

그리고 그 하나님께 믿음의 공동체에게 받은 사랑을 느끼고 끝나는 것이 아니라 그 감사한 것들을 간증문으로 작성하고 말로 선포할 때 다시 자신의 삶을 돌아보게 되며 되새김한다는 것입니다. 그곳에서 자연스럽게 리더십이 자라나고, 언어능력이 자라나고, 사회성이 자연스럽게 성장하니 아이들이 세상의 머리가 될 수밖에 없었습니다. 대부분의 목자들이 학교에서도 리더십있는 자리에서 영향력을 끼치고 있다고 들었습니다. 다시한번 한 영혼이 하나님 앞에 자녀로 제자로 성장하기까지 얼마나 많은 사랑과 희생이 있어야하는지 생각하게 되는 시간이었습니다. 저녁도 교육부 부장선생님의 섬김으로 맛있게 먹고 마무리가 되었습니다.

 

마지막날인 대망의 주일입니다.

아동부 예배 후 아이들이 어른들과 함께 2시간이 넘는 예배를 자연스럽게 드리고, 간증을 할 때 담임목사님과 성도님들의 경청의 제스처, 목장별로 식사를 나누고, 유아유치부예배시간에 선생님들이 목사님이 자신을 하얗게 불태우는 사랑의 모습!!

어느 하나 감사하지 않은 것이 없었고, 사랑스럽지 않은 것이 없는 뭉클해지는 모습이었습니다. 하나님이 부르신 진정한 자녀로, 예배자로, 제자로 우리를 지금도 기다리시고 계시는 주님께 다시 힘써 손잡고 나아가야겠다는 생각과 함께 저를 돌아보는 시간이었습니다.

이렇게 뒤돌아 볼 수 있게 시간을 주신 하나님께 섬겨주셨던 담임목사님, 고요찬목사님, 목자님, 목녀님, 알게 모르게 뒤에서 섬겨주신 그 손길위해 하늘의 복이 넘치시길 기도하겠습니다. 그 섬김의 사랑의 씨앗이 무럭무럭 자라서 하나님의 나라가 이 땅 가운데 펼쳐지는 밀알이 되고 있음을..!!

 

 

 

 

 


?
  • ?
    심영춘목사 2020.01.07 19:23
    정가연전도사님! 연초부터 저의 교회 교육부 연수에 참여해주신 것을 감사드립니다. 보고 배우고 느끼신 것이 호주 안디옥교회에서 좋은 열매로 나타나게 되시기를 바랍니다. 만나게 되어 감사했습니다.^^;
  • ?
    고요찬교육목사 2020.01.10 04:21
    정가연 전도사님! 호주에 들어가시기 전에 꼭 오고 싶다고 하시며 연락하셨던 때가 기억이 납니다. 전도사님께서 느끼고 배우신대로 유치부 어린이들을 잘 섬기면 분명 하나님께서 일하시고 인도해 주시리라 믿습니다. 2박 3일동안 고생하셨고 좋은 소식들이 들려오길 기대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제221차 목회자를 위한 가정교회 세미나 안내 1 file jejach 2019.12.12 116 1
공지 (필독) 나눔터 글쓰기 권한 변경 운영 관리자 2018.10.29 191 2
공지 [공지] 나눔터 운영 안내입니다. 관리자 2017.11.24 347 1
1975 예수영접간증문(볼리비아 이형섭형제님) 2 new 정성구 2020.01.17 15 1
1974 예수영접간증문(볼리비아 이성아자매님) 2 new 정성구 2020.01.17 11 1
1973 말씀의 삶 간증(아제르바이잔 황민혜) new 황민혜 2020.01.17 8 0
1972 베델교회 김치종목삽니다. new 김치종 2020.01.17 15 0
1971 말씀의 삶 간증(살라띠까 오영근형제) 1 new 오영근 2020.01.17 7 0
1970 확신의삶간증_왕쑤옌 new 양근혜 2020.01.16 6 0
1969 질문 new 황성민 2020.01.16 14 0
1968 목자 목녀의 삶 간증문 (장원제 목자) 장원제 2020.01.15 14 0
1967 예수영접간증문 (알마티목장 조미령자매) 5 update 조미경 2020.01.13 34 0
1966 제 10기 말씀의 삶 수료 간증 - 박주영(스리랑카) 1 박주영B 2020.01.12 17 0
1965 새로운 삶 간증 (크즐오르다- 최지영 자매) 2 file 최지영 2020.01.11 15 0
1964 교육연수 보고서(수원팔복교회) 3 file 김성태 2020.01.08 41 0
» 교육연수보고서(호주안디옥교회) 2 file 정가연 2020.01.07 60 1
1962 교사 보고서(구미고아중앙교회) 2 file 양옥경 2020.01.06 45 1
1961 확신의삶 수료 간증문 (알마티목장 양지희자매) 1 조미경 2019.12.30 35 0
1960 예수영접 간증(우즈베키스탄목장 정영진) 2 김윤중 2019.12.29 24 0
1959 카자흐스탄 목장-새로운 삶 간증문-박혜정 4 박혜정 2019.12.29 33 0
1958 기도의 삶 간증문 - 허아영 6 update 허아영 2019.12.23 63 0
1957 확신의삶 간증 (알마티목장 안연주자매) 1 조미경 2019.12.23 32 0
1956 예수 영접 간증 3 최상호 2019.12.21 39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99 Next
/ 99
위로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