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제자교회

나눔터

조회 수 69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01. 지하철에 남녀 커플이 탔다.  
 
조용한 지하철 저 쪽에서 두 친구가 시끄럽게 대화를 하고 있었다.  
보다 못한 커플이 일어나 그 쪽으로 갔다.
 
커플 녀: “공공 장소에서 너무 시끄럽게 하시는 것 같네요.  
           조용히 해 주세요.” (서울 깍쟁이 버젼)
 
갱상도 남 : “ 머라카노 이 지하철이 다 니끼가? “ 
 
커플 남: “거봐 내가 일본 사람이라고 했잖아! “
 
 
02. 한국말이 아닌듯한 이상한 한국말 -  갱상도 사투리 테스트

1. 머라카노
예문 ) 
철수 : 저쪽으로 돌아가는게 더 빠르다카이.
영희 : 머라카노 이쪽이 더 빠르다.

2. 아이다
예문)
서울 남자 철수 : 탕수육은 부어 먹는게 더 맛있어.
부산 여자 영희 : 아이다 찍어 먹는게 더 맛있다.
 
서울 남자 민수 : 서울에서는 순대를 소금장에 찍어 먹어.
부산 여자 영희 : 아이다 순대는 막장에 찍어 무야지.
 
3. 와이카노
예문)
철수 : 이번이 마지막이다 한번만 더 만나도!
영희 : 와이카노 나는 니 싫타꼬!
 
4. 우야꼬
예문 )
우야꼬 내가 잘몬했데이~ (감탄사적 용법)
많이 아프나? 우야꼬~~ (고통 분담의 용법)

5. 단디해라
예문 ) 밖에 춥다 옷 단디 입고 가라. 이번 시험 단디 봐라.
*동의어 : 학시리, 츨즈히, 메메

6. 밥 문나
예문) 우리가 잃어버린 영혼을 만났을때, 
“요즘 어떻게 지내?  잘 지냈니?  우리 만나까~아 ?” 를 표현 하는 말.
 
 
03, 이의 이승
 
 
 
 
 
 
 
 
 
이의 이승, 이의 이승, 이의 이승, 이의 이승을 읽어보세요 ! 
이 네 가지의 억양을 구분하다니.. 갱상도 방언은 참 과학적이고 똑똑한 것 같습니다. ㅎ
이 억양을 아시는 분은 뼈 속까지 갱상도 사람!


?
  • ?
    김윤중 2021.04.28 21:42
    "밥 문나"를 자주 해야겠습니다.
  • ?
    양근혜 2021.06.30 09:08
    ㅋㅋㅋ 읽으면서 허목자님이 아른거리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제640차 평신도를 위한 가정교회 세미나 관리자 2021.07.19 315 0
공지 (필독) 나눔터 글쓰기 권한 변경 운영 관리자 2018.10.29 395 2
공지 [공지] 나눔터 운영 안내입니다. 관리자 2017.11.24 515 2
» 한국말이 아닌 한국 말 - 펌글 2 심영춘목사 2021.04.23 69 0
2149 230차 목회자 세미나를 은혜가운데 마쳤습니다 3 이동춘 선교사 2021.04.03 104 0
2148 230차 목회자 세미나 후기와 감사 3 김정민 2021.04.01 102 0
2147 목회자세미나 감사합니다. 5 백홍렬 2021.03.31 111 0
2146 목세를 마치며 목사님과 프라펀목자목녀님께 드리는 글 4 file 천안국제교회 서인자 2021.03.31 82 0
2145 목회자 세미나에 감사하며 2 류창모 2021.03.30 85 0
2144 미처서간 목회자 세미나 3 김철종 목사 2021.03.30 105 0
2143 세미나 기간동안 섬겨주신 고요찬 목사님과 박영희 사모님 감사합니다.(이동호 목사) 이동호 목사 2021.03.30 71 1
2142 목회자 세미나를 마치고 감사를 전하며 4 명경근 목사입니다! 2021.03.29 59 0
2141 소순다열도에 가정교회를 꿈꾸다(가정세미나후기) 4 김성용,임정화 선교사 2021.03.29 98 0
2140 제자교회 크즐오르다 목장 박상기목자님 홍미현목님께 감사합니다. (230차 목세 참석후 감사후기) 4 file 이명일목사 2021.03.29 91 0
2139 제자교회 성도님들의 귀함 섬김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제230차 목회자 세미나 후 감사글) 5 file 장흥신 2021.03.29 87 0
2138 아름다운 벚꽃나무와 같은 가정교회(목회자 세미나 후기와 감사인사) 3 이성수목사 2021.03.28 61 0
2137 **230차 목회자세미나 후기(감사의글) 3 평택새중앙교회 이태윤 목사 2021.03.28 75 2
2136 정성원 목자님! 박혜정 목녀님! 섬겨주셔서 감사합니다. 4 안준모 목사 2021.03.28 85 0
2135 제230차 목회자 세미나를 마치며 7 천영찬 2021.03.28 77 0
2134 230차 목회자 세미나를 마치고~~ 6 이충화 2021.03.28 88 1
2133 박선영목녀 초청 가정교회 평신도 간증집회를 마치고(대전남문교회 이요한목사) 6 file 이요한목사 2021.03.22 163 0
2132 제6기부모의삶 간증-김요한- 2 김요한 2021.03.15 54 0
2131 우리교회를 당신은 어떤 교회라고 생각하십니까? 교우들을 향한 퀴즈입니다. 6 심영춘목사 2021.03.12 125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10 Next
/ 11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