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제자교회

나눔터

조회 수 214 추천 수 0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안녕하세요. 

저는 몬테레이 목장 김미정 자매 입니다. 

저는 지금까지 13년이라는 시간동안 교회를 다녔습니다. 그 중 제자교회에서의 시간은 6년이라는 시간을 보냈던것 같습니다. 

싱글이 되기 전, 청소년 부에서 목원으로도 삶을 살아보고 목자로도 삶을 살았는데, 길지 않은 시간이지만 목자를 하지 않았다면 나의 인생은 더 밋밋하지 않게 지나가지 않았을까란 생각이 이시간을 통해 다시금 되돌아보게 됩니다. 

  

그러면서, 정리되지 않았던 저의 마음이 있었는데, 교회 생활을 하면서 항상 들었던 생각 중 하나가 내가 하나님을 믿고 있는것이 맞을까, 또 잘 따라가고 있는것이 맞을까, 또 정말 내가 목자는 맞을까였습니다. 물론, 주변 사람들이 잘한다, 잘한다 해주었기에 잘한다는 생각보다 괜찮구나 라는 생각은 했습니다. 하지만 확신이라는 것은 없던것 같습니다. 

그래서, 좀 더 적극적으로 청소년 목자의 삶을 살다 왔으면 좋았지만 그러지 못한채 졸업을 하면서 김상협 목사님께 괜히 죄송하단 마음도 이 시간을 통해 표현하고 싶습니다. 특별한 문제도 없었지만 그렇다고 해서 적극적이지 않은 제자였기에 아쉬움도 있습니다. 

그렇게 저는 예수영접모임을 준비없이 시간 흐르듯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예수영접의 첫 느낌은 긴시간을 이 곳에서 잘 견딜 수 있을까, 또 졸지는 않을까, 나는 잘 답할 수 있을까, 그리고 무거운 분위기라고 생각했지만 저의 생각과는 달리 예수영접모임은 나를 혼내고, 평가하는 시간이 아니라 사랑의 예수님을 알아가는 뜻 깊은 시간이었습니다. 

그중 목사님께서 누구에게나 질문하셨듯 저에게도 죽으면 천국을 갈 수 있을지 질문을 던져주셨습니다. 그런 저는 확신은 없다고 목사님께 답변을 드렸습니다. 그 마음은 제가 하나님을 제대로 믿고 있는 나의 모습을 볼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교회를 형식적으로, 또 아무생각없이 다녔던 저의 모습에 그런 답을 내놓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래서, 사실 청소년 목자였던 사람이 이런 답을 해도 되는건가? 란 생각에 마음이 좀 무거웠는데 목사님은 그런 저의 대답에 그럴 수 있다고 해주셨고 그래서 저는 이 시간을 쉽게 받아드릴 수 있었습니다. 

많은 이야기 속 목사님은 예수님의 관한 이야기 속에 내 마음의 문을 열고 하나님을 마음에 모시기만 하면, 그거면 됐다. 라는 말을 해주셨는데 그 말이 저의 마음속에 가장 와닿았던 말씀이였습니다. 

예수영접모임은 확신이 없던 나에게, 답답함을 해소해주는 시간이었습니다. 왜냐면, 청소년부 목자로서 목원들을 케어하고 이야기를 들어주면서 목장을 해왔는데, 삶 속에서 이중적인 나 자신을 발견할 때가 한두번이 아니었습니다. 

하나님을 모르고, 또 경험이 없는 나 자신이 목자이기에 더 답답함을 느꼈었는데, 이번 예수영접모임이 저에게 그동안의 답답함을 해소할 수 있는 시간이어서 감사했습니다. 

나머지는 몬테레이 목장을 통해 하나님께서 저에게 답해주시고, 목자님 목녀님을 통해서 가르쳐 주실것을 기대하게 되는 시간이었습니다. 

2시간 동안 열정적으로, 저의 답답함을 해소해주려 설명해주신 심영춘 담임목사님께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늘 웃는 얼굴로 기도해주시는 이정란 사모님 감사드립니다. 

김상협 목사님, 청소년부 6년동안 목자로서 부족한 저였지만 믿고 이끌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몬테레이 목장의 막내로 들어가게 되었는데, 저의 예수영접부터 졸업식까지 빠지지 않고 함께해준 언니 오빠 다 감사하고, 목장에서 진솔한 나눔을 통해 늘 감사함을 느끼고 있고, 

부르면 찾아와 주시는 목자님, 힘들 때나 좋을 때나 늘 가까이에서 반응해주시는 목녀님 감사합니다. 

사랑하는 아빠 김윤중 목자님 지금까지 말 않들어서 죄송했습니다. 성인이 되어서는 더 성장하고, 부모님의 기대와 하나님의 기대에 가득찬 딸이 되어지도록 노력할게요.  

지금까지 저의 간증을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성도님들 하늘 복 많이 받으세요. 

?
  • ?
    최찬미 2023.02.16 21:01
    너무너무 이쁜 몬테레이 막내 미정아❤️
    우리 같은 날 교회 등록했는데 벌써 성인이 되서 같은 목장 목원이 되다니 엄청 신기해~
    제일 어리지만 섬기고 순종하는 모습을 보며 많이 배우고 있어!!!
    몬테레이 목장에서 함께 행복하쟝:)
  • ?
    김윤중 2023.02.19 22:13
    목자 목녀님 하는 것만 따라하면 된다. 니가 행복한 삶을 만드는 것은 주안에 있어야 가능하다는 것을 명심하고 살면 그것인 행복이고 축복이다. 사랑한다.
  • ?
    정현우 2023.02.20 22:44
    미정아, 이렇게 귀한 간증을 해주어서 감사하고. 가족이 되어서 고마워~
    목장에 오고 부터, 좋은일도 있지만 당연히 어려운일도 있겠지! 그때마다 혼자가 아님을 기억하고~
    부모님도 당연히 계시지만, 옆에 목자목녀, 그리고 목원들이 같이 있다는 것을 잊지않고!! 좋을때나 기쁠때나 다 연락하기!
    그리고, 미정이의 삶에 행복한 일만 가득하길, 좋은일만 가득하길 기도해!!!
  • ?
    송유진 2023.02.21 17:44
    표현은 잘 못해도 늘 있는 자리를 잘 지키며 나아가는 모습가운데 하나님이 함께하심을 느낀당~ 예수영접에서 받은 마음을 잃지않고 살아가길 계속 기도할께!! 앞으로 목장에서 함께하면서 더욱 주안에서 성공하고 행복한 삶이 되기를~~~~
  • ?
    최영광 2023.02.21 23:44
    너무나도 귀한 막내 미정아

    함께하는 시간이 적어서 너무 미안하고 본이되지 못함에 있어서 마음이 무겁다.
    항상 목장의 위치를 지키는 사람들이 있었는데 처음엔 찬미, 다음엔 나, 이제는 너인가보다 ㅋㅋㅋㅋㅋ
    자리를 잘 지켜줌에 있어서 너무 감사하고 힘이 된다! 고맙고 항상 기도하고 있어!
    하늘 복 많이 받길 바래
  • ?
    김윤중 2023.02.24 19:33
    너의 모든 필요는 주님안에 있다.
    미정이가 소망하는 모든 것이 주님안에 있다.
    주님이 모든 것이고 전부가 될 때 너는 날아 오를 것이다.
    화이팅!

  1. 제297차 목회자를 위한 가정교회 세미나 안내

  2. (필독) 나눔터 글쓰기 권한 변경 운영

  3. [공지] 나눔터 운영 안내입니다.

  4. 빨간고무장갑의사나이심영춘 - 제자교회연수보고서 (울산소리침례교회 동사 고민관, 심희정)

  5. 열정의 동력이 채워집니다(제자교회연수보고서)

  6. 2023 호주 단봉선 선교 간증_페루목장 심보미

  7. 예수영접간증 - 주환수형제 - 몽골목장

  8. 제자를 보았습니다. (박선영 목녀 간증집회 후기)

  9. 8기 생명 언어의 삶 간증문_230614_이동엽

  10. 제 744차 평신도를 위한 가정교회 세미나 안내문

  11. 새로운 삶 간증(살라띠가목장-하동신형제)

  12. 확신의 삶 간증

  13. 새로운 삶 간증(살라띠가목장 오정화자매)

  14. 제4기 기도의삶 간증문

  15. 호주 단봉선 간증문- 최아영목녀

  16. 호주 멜번방주교회에 다녀와서

  17. 호주 시드니 삼일교회 단봉선 최아영목녀 간증을 듣고...

  18. 웃음힐링교육 (2023년 6월 6일), 웃음치료, 실버레크리에이션, 교회레크리에이션, 레크리에이션 1급 자격교육 ☞ 장소 장로회신학대학교 (광나루역 1번출구 )

  19. 멜번방주교회 단봉선을 다녀와서.. (주일간증)

  20. 이재인 - 생명언어의 삶 간증문

  21. 이재호어린이 목자 - 나눔의삶 간증문

  22. 단봉선 팀에 이어 조미경 집사님 집회로 받은 은혜가 너무나 큽니다. (멜번 호산나 교회)

  23. 멜번 호산나 교회 단봉선 팀 집회에 감사드립니다.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22 Next
/ 12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