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제자교회

목회칼럼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제640차 평신도를 위한 가정교회 세미나가 오늘로 마쳐지게 됩니다. 지난 9월에 하기로 했던 세미나가 2개월을 연기하여 이번에 하게 된 것입니다. 생각해 보면 지난 두 번의 세미나까지 해서 모두가 코로나 방역단계로 인하여 날짜를 변경하여 주최하게 된 세미나가 된 것입니다. 그것은 할 수만 있다면 날짜를 연기해서라도 하고자 했던 간절함에 대한 하나님의 응답이었습니다.

 

   이로서 우리 교회는 지난 해 2월부터 시작되어 지금도 계속되고 있는 코로나 상황에서 네 번의 세미나를 모두 대면으로 하는 세계에서 유일한 교회가 된 것입니다. 무엇보다 하나님께 감사하고, 저의 결정에 순종해준 운영위원들과 세미나 준비위원들 그리고 목자 목녀들과 섬겨준 성도들에게 감사함을 표합니다.

 

사실 코로나 상황에서 세미나를 대면으로 하려고 할 때에 그것을 결정하기까지 담임목사로서 기도하고, 고민하고, 기도하고, 고민하고를 반복했습니다. 가장 큰 고민은 혹시라도 한명이라도 확진 자가 나왔을 때에 성도들이 받게 될 피해 때문이었습니다. 가정의 피해는 물론이고, 회사와 사업장에도 피해를 주게 될 것이고, 더 나아가서 교회에 대한 이미지도 안 좋아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다 보니 생각이 정말 많았습니다. 그래서 세미나를 하는 것만큼은 당연했기에 ‘다른 교회들처럼 대면이 아닌 온라인(줌)으로 할 까?’ 하는 생각을 하기도 했습니다. 그렇지만 아니었습니다. 세미나를 주최하는 모든 교회들이 온라인(줌)으로 이미 세미나를 하고 있었기에 온라인(줌)으로 세미나를 들으려면 굳이 우리 교회 세미나에 참여할 이유는 없었기 때문입니다. 가정교회는 듣고 배우기보다 보고 배우는 것을 더 중요하게 여기고 있기에 짧은 기간이지만 가정교회 세미나를 주최하는 교회의 현장에 와서 함께 시간을 갖는 것은 특별한 의미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기에 코로나 가운데 세미나를 하게 되면 우리 교회만큼은 대면으로 하고 싶었습니다. 왜냐하면 하려고만 하면 방역지침 안에서 얼마든지 할 수 있을 것 같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세미나를 위하여 기도하면 하나님께서도 ‘괜찮다. 하거라.’는 말씀을 계속 하시는 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대면 세미나를 결정하였는데 너무나 감사한 것은 의견은 있었지만 저의 결정을 따라주었습니다.

 

   이번 제640차 평세도 그렇게 해서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특별히 감사한 것은 이번 세미나 강의를 마치면서 ‘이번 평세를 안했으면 어찌했을까?’ 할 정도로 참여하신 분들의 반응이었습니다. 등록부터 치열한 경쟁(?)을 뚫고 등록을 하시고, 코로나 상황 가운데 오시고, 2개월 연기했음에도 포기하지 않고, 오셔서 그런지 반응을 정말 잘해주셨습니다. 저로 하여금 열정을 가지고 강의하도록 해주었습니다. 또한 장년 목자와 목녀의 간증 못지않게 어린이목자와 청소년 목자의 간증도 참여한 모든 분들에게 감동과 도전을 주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결단의 시간에 받은 은혜를 나누는데 듣는 내내 감사했고, 모두가 자리에서 일어나 하나님 앞에 헌신을 약속해주셨습니다. 그래서 코로나 상황이라 어쩔 수 없어서 그랬지만 이왕에 하는 것 조금이라도 더 등록을 받지 못한 것에 아쉬움이 있습니다.

 

   앞으로도 우리교회는 특별한 일이 없는 한 세미나를 계속 하게 될 것입니다. 그럴 때에 저의 바람은 우리 교회가 수용할 수 있는 한 최대의 인원을 어떻게 하든지 받아서 하는 것입니다. 그것은 한 사람이라도 더 가정교회가 이 땅에 세우기를 원하시는 교회라는 확신을 가지고, 주님의 소원인 영혼구원과 제자 만드는 일에 기쁨으로 자신의 삶을 드리도록 하고자 하기 때문입니다. 또한 그렇게 함으로 결국은 섬기는 우리가 복을 받게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종은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나의 필요보다 하나님의 필요가 우선하는 사람이고, 이웃과의 관계에서는 이웃을 성공시켜주는 사람입니다. 우리 교회는 하나님의 종으로 그 역할을 계속 하게 될 것입니다. 그 일에 순종함으로 함께 쓰임 받고 있는 모든 성도들을 진심으로 사랑합니다. 심목사


?
  • ?
    고요찬교육목사 2021.11.10 11:02
    하려고 할 때 방법이 생긴다는 것이 무슨 뜻인지 알게 하는 2년이었던 것 같습니다. 분명 안될 것 같은데도 그 때마다 방역방침이 풀어지기도 하고, 조금 완화되는 것도 있었고.... 그런 것을 볼때 하려고 하는 사람들에게는 하나님께서 간섭하시고 일하신다는 것을 다시금 깨닫게 됩니다. 그래서 내년부터 아동부도 대면으로 캠프를 준비하려고 합니다. 분명 예전처럼 캠프 할 수 있다는 생각과 함께 이젠 일상으로 돌아갈 때라고 말씀하시는 듯 하네요! 목사님의 칼럼을 보며 저또한 많이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글 감사합니다.
  • ?
    임관택 2021.11.11 08:51
    모든 세미나를 대면으로 섬기신 목사님과 교회에 큰 도전을 받습니다. 목포 주님의교회도 속히 평세로 섬기길 간구드리고 있습니다. 내일 금요일부터의 부흥회에 박선영목녀님을 통하여 큰 은혜와 도전을 받고자 많은 성도님들이 21일 릴레이금식기도를 하고 있으며, 이번주간 특별새벽기도회를 통하여 합심기도하고 있습니다. 심영춘목사님, 사모님과 제자교회를 통하여 늘 은혜받게 해 주셔서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 ?
    김민태 2021.11.27 19:17
    이런 어려운 시국에 대면으로 평세를 결단해 주신 심영춘 목사님께 감사를 드리며 섬겨주신 모든 목자목녀님들과 스텝진들에게도 감사를 드립니다. 저희 교회는 시작하는 단계인데 비대면으로 갔던 세미나에서 느끼지 못했던 진한 감동을 참석한 모든 성도들이 받고 왔습니다. 11/14 주일부터 간증을 시작했습니다. 못가신 분들에게도 감동이 전달되었습니다. 로또 맞은 세미나에 참석하고 왔다는 고백들을 하고 있으니 천안아산제자교회 평세는 무조건 가봐야 한다고 강조했던 저도 뿌듯함이 있습니다. 심영춘 목사님과 사모님 늘 건강하세요. 또 천안아산제자교회의 섬김이 놀라운 파도를 일으키고 있음을 아시고 목자목녀님들과 모든 형제자매님들 힘 내시고 하늘 복 많이 받으세요. 제 컴퓨터에 문제가 있는지 계속 댓글 등록이 안되던데 이제서야 되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686 No.1211 " 담임목사 차가 바뀌게 됩니다. " 1 update 심영춘목사 2021.12.04 78 2
685 No.1210 " 사역박람회가 진행됩니다. " 1 심영춘목사 2021.11.27 100 1
684 No.1209 " 추수감사절에 드리는 나의 감사 " 1 심영춘목사 2021.11.20 107 1
683 No.1207 " 신앙생활을 잘한다는 것은 " 1 심영춘목사 2021.11.14 106 3
» No.1206 " 제640차 평신도를 위한 가정교회 세미나를 마치면서 " 3 심영춘목사 2021.11.07 158 3
681 No.1205 "예배의 일상 회복 " 1 심영춘목사 2021.10.30 143 1
680 No.1204 " 세미나를 섬기면서 받게 될 복을 기대하라 " 1 심영춘목사 2021.10.24 125 1
679 No.1203 " 건강한 교회인지 아닌지 알 수 있는 방법 " 2 심영춘목사 2021.10.17 168 1
678 No.1202 " 휴스턴서울교회 연수를 마쳤습니다. " 1 고요찬교육목사 2021.10.08 214 1
677 No.1201 아! 역시 휴스턴서울교회 2 고요찬교육목사 2021.10.02 199 1
676 No.1200 " 올랜도 비전교회에서 열린 미주 목회자 컨퍼런스 " 2 고요찬교육목사 2021.09.25 166 1
675 No.1199 " 샌프란시스코 피스토스교회 이야기 " 2 고요찬교육목사 2021.09.17 215 1
674 No.1199 " 크리스천이 술을 마셔도 되는가? 안되는가? " 1 고요찬교육목사 2021.09.10 184 1
673 No.1197 " 가정교회를 하는 목회자의 행복 " 2 심영춘목사 2021.09.05 150 1
672 No.1196 " 이 또한 지나가리라 " 4 심영춘목사 2021.08.29 148 2
671 No.1195 " 4차 팬데믹, 잘못된 기대와 과장된 우려 " 2 심영춘목사 2021.08.24 97 1
670 No.1194 " 적극적으로 예배드리십시오 " 2 심영춘목사 2021.08.18 138 2
669 No.1193 " 나에게 그릿(Grit)이 있는가? " 3 심영춘목사 2021.08.08 178 2
668 No.1192 " 웬 한 여름의 세겹줄 기도회 " 2 심영춘목사 2021.07.31 193 2
667 No.1191 " 자신이 드리는 예배를 점검해 보면 좋겠습니다. " 2 심영춘목사 2021.07.25 174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5 Next
/ 3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