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제자교회

목회칼럼

조회 수 180 추천 수 2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는 어떤 힘을 매력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많은 경우 매력적인 사람을 좋아하고, 자신도 매력 있는 사람이 되고자 합니다. 그런데 의외로 많은 사람들이 매력적이지 않습니다.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것이 아니라 사람들의 마음을 멀어지게 만드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는 것은 어떤 말보다 그 사람의 행동이기 때문입니다. 더욱이 그리스도인들은 영혼구원을 위하여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어야 하기 때문에 누구보다 매력적인 사람이 되어야 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최근에 들은 강의 내용을 함께 나누려고 합니다, 그것은 어떻게 하면 상대방에게 매력적인 사람이 될 수 있는 가입니다.

 

   첫째는 관심과 기억입니다. 왜냐하면 자신에게 관심을 가져주고, 자신을 기억에 주는 사람을 싫어하는 사람은 세상에 없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어떤 사람을 처음 만날 때 그 사람에 대하여 내가 정보를 얻을 수 있는 것은 최대한 얻고 기억을 해서 가야만 하고 그것을 그 사람에게 이야기를 해주는 것입니다. 주변 사람들에게 매력적인 사람이 되고자 한다며 이제부터라도 그 사람에 대하여 관심을 가지고 꼭 기억해주고, 그것을 표현해줄 수 있기를 바랍니다.

 

   두 번째는 친절과 예절입니다. 어떤 사람에게 매력을 느낄 때 빠지지 않은 것들은 이런 것입니다. 식당이나 상점에 갔을 때 알바나 직원들에게 친절하게 이야기하거나 카운터에서 계산할 때 카드를 두 손으로 공손히 주거나, 대중교통을 이용하면서 노약자나 임산부에게 자리를 양보하거나 계단에서 어르신들의 무거운 물건을 들어주는 것입니다. 어떻게 보면 나 보다 약자인 사람에게 친절과 예절을 베푸는 것은 당연한 미덕인데도 이런 것들이 상대방에게 매력적으로 느끼는 순위에 꼭 들어간다는 것입니다. 그것은 아마도 예의라는 것이 사라져 버린 시대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주변 사람들에게 매력적인 사람이 되려면 절대로 나보다 약자에게 함부로 하지 말아야 합니다. 그것보다 내 스스로 자신을 깎아 먹는 행위는 없기 때문입니다.

 

   세 번째는 배려입니다. 옛날 영화를 보면 마음에 드는 이성과 벤치에 앉을 때 자리를 털어주고 거기에 손수건을 깔아주는 이런 장면들을 많이 볼 수 있었는데 내가 좋아하는 이성을 더러운 자리에 앉혀서 그 사람의 옷을 더럽게 하기 싫다는 상대방에 대한 배려였던 것입니다. 식당에 갔을 때 수저와 젓가락을 올려놓도록 일회용 냅킨을 깔아준다거나 함께 식사를 한 후에 냅킨을 건네주거나 하는 작고 사소한 배려가 상대방에게 나의 매력을 각인시키게 되는 것입니다.

 

   상대방을 감동시키고 상대방의 마음을 사로잡는 매력은 상대바에 대한 정말 작고 사소한 배려, 친절, 예절, 관심, 기억해주는 것에서 나타나는 것입니다. 이런 것들이 우리 모두에게 있어서 우리의 매력이 되고, 그 매력을 통하여 주님의 소원을 이루어 드리는 것으로 나타나게 되기를 바랍니다. 심목사


?
  • ?
    김윤중 2020.10.25 06:11
    매력있는 그리스도인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감사합니다.
  • ?
    임관택 2020.10.28 06:37
    지속적으로 매력적인 사람이 되려면 의지와 노력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하나님께, 또한 목사님에게 제가 매력적인 사람인지 잠시 생각해 보았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635 No.1159. "목자목녀가 중심이 되는 신약적인 교회를 추구합니다." 2 심영춘목사 2020.12.19 155 2
634 No.1158. “ 위기를 기회로 ” 5 심영춘목사 2020.12.12 176 3
633 No.1157. “ 12월이 되었습니다. ” 2 심영춘목사 2020.12.05 185 2
632 No.1156. “ 목장에 반드시 있어야 하는 세 가지 방향성 ” 2 심영춘목사 2020.11.27 254 3
631 No.1155. “ 억지로라도 있어야 할 자리에 있어야 합니다. ” 2 심영춘목사 2020.11.22 193 3
630 No.1154. “ 안전한 평세, 본질에 강한 평세 ” 2 심영춘목사 2020.11.14 157 2
629 No.1153. “ 코로나와 함께 당분간은 살아야 합니다. ” 2 심영춘목사 2020.11.07 157 1
628 No.1152. “ 가장 안전한 평세를 하려고 합니다. ” 2 심영춘목사 2020.10.30 177 2
» No.1151. “ 상대방에게 매력적인 사람이 되려면? ” 2 심영춘목사 2020.10.25 180 2
626 No.1150. “ 어떤 일이든 성공하는 길은 끈질김에 있습니다.” 2 심영춘목사 2020.10.18 182 1
625 No.1149. “ 연기했던 평신도 세미나를 다시 하려고 합니다.” 2 심영춘목사 2020.10.10 188 2
624 No.1148. “ 코로나에도 평세의 은혜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 2 심영춘목사 2020.10.04 137 1
623 No.1147. “ 교회설립 23주년을 맞이하면서 " 2 심영춘목사 2020.09.27 162 1
622 No.1146. “ 왜 하나님만을 사랑하라고 하시고, 하나님의 말씀을 항상 지키라고 하실까? " 4 심영춘목사 2020.09.20 166 2
621 No.1145. “ 주일 예배를 한 번 더 늘렸습니다. " 2 심영춘목사 2020.09.12 198 2
620 No.1144. “ 지금의 상황을 내가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 " 2 심영춘목사 2020.09.06 185 1
619 No.1143. “ 누구도 미워하지 않아야 합니다. " 2 심영춘목사 2020.08.30 180 2
618 No.1142. “ 코로나19로 인한 불편은 감수할 수밖에 없습니다." 2 심영춘목사 2020.08.23 247 1
617 No.1141. “ 목장 모임 시에 놓치지 않아야 하는 것 " 2 심영춘목사 2020.08.15 262 1
616 No.1140. “ 올해 들어 두 번째 하는 세겹줄 기도회 " 2 심영춘목사 2020.08.09 209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4 Next
/ 3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