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제자교회

나눔터

조회 수 139 추천 수 0 댓글 0

2020.5.31 간증문입니다......ㅎㅎ.....

3년 간증문인데 저는 이때나 지금이나 말씀대로 살지 못함에 죄송함이 크네요..^ㅠ ^............

---------------------------------------------------------------------------------------------------------------------------------

 

안녕하세요 라오스 목장의 신화정 자매입니다
생명의 삶을 목장 식구들과 함께 무사히 마칠 수 있도록 인도해주신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저는 이번이 두번째 생명의 삶공부 입니다.
첫번째 생명의 삶은 힘들게 힘들게 수료조차도 겨우 했던 것 같습니다.
그렇게 마친 생명의 삶을 다시 신청한 이유는 다시 배우고자하는 열정이 있어선 아니고,
제가 그랬듯이 처음하는 삶공부하는 목원들이 금방 포기하고 싶어할까봐

같이 하면 뭔가 도움이 될 만할 때가 오지 않겠나 하는 마음으로 신청하게됐습니다.
하지만 처음 하는 삶공부에 힘들어 하면서도 잔꾀부리지 않는 목원들을 보면서  오히려 제가 더  낮아지는 마음이 생겼고,
귀한것들을 다시금 배우는 시간이 되어 감사한 시간들이엿습니다.

 

어영부영 수료한 첫번째 생명의 삶공부 뒤에 저는 몇차례 삶공부 과정을 더 밟아가면서 많은 깨달음과 은혜가 있었습니다.
삶공부 하는 과정동안만큼은 하나님과 교제하는 시간이 늘어가고 성경적 지식들도 늘게 되고 그렇게 하나님과의 관계가 깊어짐에 따라
많은 삶의 변화들이 있어 참 감사한 날들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최근엔, 늘어난 지식만큼 삶이 따라가지 못하는것 같아 하나님께 죄송한 마음들이 커지고,

반복적인 회개에 지치고, 마음이 많이 무거운 상태였습니다.

그런 상태에서 들은 생명의 삶 과정은 죄책감과 부담감을 감사와 소망으로 바꾸어주었습니다.

 

수업내용중에 제 안의 성령님께서 하나님을 기쁘게 해드릴것을 염원하게 하도록 일하시고 계신데
사단은 변화되지 않는 것만 보게 한다는 말씀을 듣게 되었습니다.
첫 삶공부때 제 모습과 지금의 모습을 비교해보면 정말 변한 모습이 많은데

그것들에 시선을 두지 못하고 제가 못하는 점에만 시선을 두고 있었습니다.
첫 삶공부때.. 출석만하라고 우시던 목녀님과 출석도 싫고 그냥 포기하겠다고 울던 제 모습이 아직도 생생합니다.
그런제가 지금은 어렵지 않게 개근한것만으로도 큰 변화이고
숙제도 하기 싫어서 몰아서 하고, 성경 읽으면서 이런 얘긴 왜 써있나 싶었는데,
지금은 성경 군데 군데 밑줄이 쳐져있고, 말씀대로 잘 살진 못하지만 매일 말씀을 읽어나가고 있다는 점도 참 감사한 변화입니다.
이렇게 돌아보면 주님의 은혜로 변한것들이 많은데

사단이 제 눈을 가리고 있던걸 알아차리지 못해 그동안에 침울했던 시간이 아깝게 느껴집니다.
이 경험을 통하여 앞으로 또 부족함만 보일 때면 사단이 제 눈을 가리려 함을 빨리 알아차리도록 해야겠습니다.

 

 

또 하나님이 계시기에 세상에서의 삶은 더이상 외롭지 않고 사람은 사랑해야할 대상이지 의지할 대상이 아니라는 말씀과 
우리는 빛의 자녀기에 세상사람들 사이에서 어울리며 그 빛을 뿜어내야하는 사람이라는 말씀으로
삶을 어떻게 살아가야하는지 재정비 하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회사생활과 개인생활,목장과, 주일예배를 유연하게 지켜나가야하기에 시간에 쫒기고 체력에 한계를 느낄 때면
더이상 어떻게 조정해야하는 걸까 갑자기 무력감이 찾오면서 맥아리 없이 나가떨어질 때가 잇습니다.
하지만 세상 사람들 사이에서 반드시 어울려야 하고, 그 세상 사람들은 의지하는 대상이 아니라 사랑해야할 대상이라는 말씀에
그저 친구이기에,가족이기에 관계를 유지해야한다는 의식적인 만남에서 벗어나,
특정 대상만이VIP가 아니라 만나는 모든 사람이 VIP라고 생각하며 그 시간들 가운데 하나님의 사랑을 받고 사는 제 모습이 보여지고 
하나님께 받은 힘을 나누어 주는 교제가 되길 소망하게되었습니다.  
 
또 신앙생활은 완성이 아니라 그리스도를 닮아가는 과정이며 성숙을 위해서 뛰고 있다면 괜찮다고 말씀해주신것이 새 힘이 되었고
스스로 열매를 맺으려고 하지말고 예수님안에 붙어있으려는 노력하는것이 열매 맺는 비결이라는 말씀을 통해, 
지금까지 붙어있으면서 맺은 열매는 무엇인가 생각해보았는데, 아직 열매가 형태를 갖추지 못한 것 같습니다.
이전의 저의 모습을 이미 알고 있던 사람들은 조금이나마 변화된 모습을 느꼈겠지만,
이제부터 알게 되는 사람에게는 지금의 모습이 처음 모습일테니, 앞으로 더욱 더 열매를 맺어가는 모습이 있어야 하겠구나 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미 단단히 붙잡아주셧지만 더 단단히 붙잡아주셔서 제가 예수님 성품을 닮아가는 열매를 맺어가고 그 과정을 보는 
주변 사람들이 하나님을 궁금해하길 소망합니다.

 

우연히 하게 된 두번째 생명의 삶 과정을 통해 처음과 다른 제 모습을 많이 보게 되어 너무나 감사합니다.
지금까지 매번 의무감으로 삶공부를 신청하고, 할 때마다 쉬운것이 하나 없엇지만, 항상 회복시켜주시고 채워주신 하나님께 감사합니다.
오늘 좀 엉터리로 지냈어도 사랑해주시는 분이 계셔서 감사하고 
내일도 엉터리로 살아도 사랑해주시는 분이 계셔서 감사하고
그 분이 계심을 아는 자체가 정말 정말 은혜입니다.

 

끝으로,
전에는 몰랐는데 주일1,2부 예배와 예수영접 모임과 주일 생명의 삶 과정까지

지친내색 없이 온 힘을 다하시는 목사님의 수고에 정말 감사드리고 존경합니다.
사랑하는 라오스 식구들과 목자 목녀님,울타리 돼주시고 길잡이 돼주셔서 항상 감사합니다.
사랑하는 가족과 친구들,회사 동료들이 하나님을 알기 원하며 부족한 간증을 들어주신 성도여려분 하늘 복 많이 받으세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필독) 나눔터 글쓰기 권한 변경 운영 관리자 2018.10.29 2062 2
공지 [공지] 나눔터 운영 안내입니다. 관리자 2017.11.24 2035 3
2337 시드시 성서 침례교회 단봉선 후기 5 조미경 2023.05.18 233 1
2336 메마른 땅에 단비 같았던 만남 (시드니성서침례교회 단봉선 후기) 6 file 백철호 2023.05.16 297 1
2335 4기 기도의삶 간증 2 김미경 2023.05.16 215 1
2334 시드니 삼일교회 단봉선집회 감사드리는 마음으로 글 올립니다. 8 file 김명진 2023.05.15 263 2
2333 알마티목장 - 김녀레자매 세례간증 4 조미경 2023.05.01 227 2
2332 18기-새로운 삶 간증문 신화정 2023.04.23 156 0
2331 10기-말씀의 삶 간증문 1 신화정 2023.04.23 155 0
» 42기-생명의 삶 간증문 신화정 2023.04.23 139 0
2329 4기-변화의 삶 간증문 신화정 2023.04.23 163 0
2328 6기-커플의삶 간증문 신화정 2023.04.23 147 0
2327 3기-목적이이끄는 삶 간증문 3 신화정 2023.04.23 159 0
2326 은혜와 평강교회 집회 감사 4 김윤희 2023.04.12 227 6
2325 가정교회 Prompt Engineering (시드니 삼일교회 가정교회 부흥집회 후기) 3 안상헌 2023.04.11 182 3
2324 시드니 은혜와평강교회 파라과이 목장의 김기택 목자입니다. 4 file 김기택 2023.04.10 224 4
2323 위대한 교회가 되기로 결심한 시드니 삼일 교회 김선영 사모입니다. 7 file 김선영 2023.04.06 246 4
2322 제 726차 안양은광교회 평신도세미나 간증 - 키르기즈스탄 목장 이혜진 목녀 2 이혜진 2023.04.02 236 0
2321 확신의 삶 수료 간증문_ 송시목 2 송시목 2023.03.02 193 2
2320 제자교회 교육부 연수를 다녀와서 3 file 박동국 2023.03.01 222 1
2319 세례소감문 김미정자매(몬테레이목장) 3 정현우 2023.02.22 224 1
2318 세례소감문 - 키르기즈스탄 목장 이슬비 이혜진 2023.02.22 150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24 Next
/ 124
위로